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년 이상 노후학교 ‘그린스마트미래학교’로 전환…2025년까지 18.5조 원 투입
입력 2021.02.03 (14:00) 수정 2021.02.03 (14:01) 사회
2025년까지 정부가 18조 5천억 원을 투입해 40년 이상 노후 학교 1,400여 곳을 디지털, 친환경 미래학교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로 전환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종합 추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미래학교에는 공간혁신과 스마트교실, 그린학교, 학교 복합화 등 크게 4가지 요소가 도입됩니다.

공간혁신에는 기존의 규격화된 교실과 수업을 벗어나 학생 선택형 학습과 융합 수업의 확대, 휴식 공간을 통한 소통 확대가 포함됩니다.

스마트교실 도입을 통해서는 무선인터넷과 디지털 학습 체계, 스마트 디지털 기기를 통한 온오프라인 연계수업과 맞춤형 개별 학습이 확대됩니다.

그린학교 적용을 위해 학교 건물에 태양광, 지열을 활용한 발전설비가 도입돼 탄소 중립, 제로에너지 학교를 실현하고 환경 교육 현장을 활용합니다.

이와 함께 학교가 지역사회의 중심이 되어 시설과 교육 프로그램을 주민과 공유하게 됩니다.

교육부는 40년 이상 노후 학교 가운데 사업 대상학교를 선정해 올해부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2025년까지 18조 5천억 원이 투입돼 1,400여 개 학교의 낡은 건물 2천 835동이 개축 또는 리모델링됩니다.

재원은 국비 5조 5천억 원, 지방비 13조 원이 투입되며 전체 사업 대상의 약 25%는 BTL 방식이 적용됩니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를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하고 고교학점제 등 교육과정과의 연계성, 환경개선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대상 학교를 최종선정할 방침입니다.

또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이 참여하는 가칭 ‘미래학교지원센터’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정부의 2022 교육과정 개정, 고교학점제, 교육청의 혁신사업과 적극적으로 연계 추진될 것이며, 교육의 질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우리 학생들이 스스로 행복하게 성장하는 학교를 만들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40년 이상 노후학교 ‘그린스마트미래학교’로 전환…2025년까지 18.5조 원 투입
    • 입력 2021-02-03 14:00:17
    • 수정2021-02-03 14:01:49
    사회
2025년까지 정부가 18조 5천억 원을 투입해 40년 이상 노후 학교 1,400여 곳을 디지털, 친환경 미래학교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로 전환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종합 추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미래학교에는 공간혁신과 스마트교실, 그린학교, 학교 복합화 등 크게 4가지 요소가 도입됩니다.

공간혁신에는 기존의 규격화된 교실과 수업을 벗어나 학생 선택형 학습과 융합 수업의 확대, 휴식 공간을 통한 소통 확대가 포함됩니다.

스마트교실 도입을 통해서는 무선인터넷과 디지털 학습 체계, 스마트 디지털 기기를 통한 온오프라인 연계수업과 맞춤형 개별 학습이 확대됩니다.

그린학교 적용을 위해 학교 건물에 태양광, 지열을 활용한 발전설비가 도입돼 탄소 중립, 제로에너지 학교를 실현하고 환경 교육 현장을 활용합니다.

이와 함께 학교가 지역사회의 중심이 되어 시설과 교육 프로그램을 주민과 공유하게 됩니다.

교육부는 40년 이상 노후 학교 가운데 사업 대상학교를 선정해 올해부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2025년까지 18조 5천억 원이 투입돼 1,400여 개 학교의 낡은 건물 2천 835동이 개축 또는 리모델링됩니다.

재원은 국비 5조 5천억 원, 지방비 13조 원이 투입되며 전체 사업 대상의 약 25%는 BTL 방식이 적용됩니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를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하고 고교학점제 등 교육과정과의 연계성, 환경개선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대상 학교를 최종선정할 방침입니다.

또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이 참여하는 가칭 ‘미래학교지원센터’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정부의 2022 교육과정 개정, 고교학점제, 교육청의 혁신사업과 적극적으로 연계 추진될 것이며, 교육의 질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우리 학생들이 스스로 행복하게 성장하는 학교를 만들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