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애플카’ 소문만 무성…진실은?
입력 2021.02.03 (16:45) 수정 2021.02.03 (16:45) 취재K

■팀 쿡 애플 CEO가 양재동 족발집에 나타났다고요?

어제(2일)부터 황당한 소문이 돌았습니다. '애플의 팀 쿡 대표가 양재동 족발집에서 목격이 됐다', ' 양재 꽃시장에서도 봤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을 만났다' 등입니다.

현대차그룹과 애플 간의 투자 계약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소문으로 보입니다.

현대차 측은 단호하게 부인합니다. 한 관계자는 "진짜 팀 쿡이 서울에 왔다면 공항에서 확인됐을 것"이라면서 방문설을 일축했습니다.


애플과 계약이 막바지라는 소문과 보도에 대해서도 "다수의 해외 기업과 협업을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 바 없음"이라는 기존에 공시된 입장에서 달라진 게 없다는 것입니다.

■궈밍지 "애플카 첫 차체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뼈대"

소문은 바다 건너에서도 나옵니다. 애플 내부 사정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진 타이완의 애널리스트인 궈밍지는 최신 보고서에서 "애플카 첫 모델은 현대차그룹과 협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맥루머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현대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현대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궈밍지는 애플카가 현대차의 첫 전기차 전용뼈대인 E-GMP를 사용할 것이며, 일반적인 전기차보다 비싼값에 나올 거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기아가 미국내 생산을 맡고 현대모비스가 일부 부품의 설계를 맡을 거라는 등 꽤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다만 애플이 GM 및 푸조-시트로앵 그룹(PSA)과도 협업하고 있다고 밝혀서 현대차가 앞으로 애플카를 독점적으로 생산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출시 시기도 빨라야 2025년인데, 첫 차인 만큼 늦어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브랜드 가치 영향에 조심스러운 현대차

현대차그룹 내부에서는 기대와 함께 조심스러운 입장도 있습니다. 기존 브랜드를 지켜야 한다는 면에서 보면 애플카 수탁생산 공장이 된다는게 브랜드 이미지에 꼭 득이 될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아이폰을 수탁 생산하는 타이완의 폭스콘은 수탁 생산 기업이라는 이미지 외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는 없습니다.

성공 사례도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 진출하면서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성공적인 협업 관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특유의 비밀주의나 자사 중심 협업 생태계를 선호하는 면에서 안드로이드 진영 같은 협업이 가능할지 의문도 제기됩니다.

■"2개의 시나리오"…투자 유의 필요

이승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애플과 현대차그룹이 협업한다면 2가지 시나리오가 있다"고 했습니다.

한 가지는 차량 제조만 참여하는 그야말로 하청업체의 방식이고 다른 하나는 설계부터 현대차그룹이 참여하고 애플은 운영체계(OS)나 자율주행, 시스템 반도체 등만 담당하는 방식입니다.

궈밍지의 예언(?)은 후자의 시나리오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설령 그렇다고 해도 전기차시대에는 운영체계와 시스템반도체가 핵심 기술이 될 것이기 때문에 현대차그룹은 독자 전기차 생산을 위해서는 '투 트랙'으로 독자 기술도 개발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그룹 소식통은 금명간에 계약과 관련된 발표는 없다고 했습니다. 특히 최근 주가가 급등한 상황에서 '팀 쿡의 족발집 목격설' 등 소문에는 신중해야겠습니다.
  • ‘기아 애플카’ 소문만 무성…진실은?
    • 입력 2021-02-03 16:45:27
    • 수정2021-02-03 16:45:54
    취재K

■팀 쿡 애플 CEO가 양재동 족발집에 나타났다고요?

어제(2일)부터 황당한 소문이 돌았습니다. '애플의 팀 쿡 대표가 양재동 족발집에서 목격이 됐다', ' 양재 꽃시장에서도 봤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을 만났다' 등입니다.

현대차그룹과 애플 간의 투자 계약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소문으로 보입니다.

현대차 측은 단호하게 부인합니다. 한 관계자는 "진짜 팀 쿡이 서울에 왔다면 공항에서 확인됐을 것"이라면서 방문설을 일축했습니다.


애플과 계약이 막바지라는 소문과 보도에 대해서도 "다수의 해외 기업과 협업을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 바 없음"이라는 기존에 공시된 입장에서 달라진 게 없다는 것입니다.

■궈밍지 "애플카 첫 차체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뼈대"

소문은 바다 건너에서도 나옵니다. 애플 내부 사정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진 타이완의 애널리스트인 궈밍지는 최신 보고서에서 "애플카 첫 모델은 현대차그룹과 협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맥루머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현대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현대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궈밍지는 애플카가 현대차의 첫 전기차 전용뼈대인 E-GMP를 사용할 것이며, 일반적인 전기차보다 비싼값에 나올 거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기아가 미국내 생산을 맡고 현대모비스가 일부 부품의 설계를 맡을 거라는 등 꽤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다만 애플이 GM 및 푸조-시트로앵 그룹(PSA)과도 협업하고 있다고 밝혀서 현대차가 앞으로 애플카를 독점적으로 생산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출시 시기도 빨라야 2025년인데, 첫 차인 만큼 늦어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브랜드 가치 영향에 조심스러운 현대차

현대차그룹 내부에서는 기대와 함께 조심스러운 입장도 있습니다. 기존 브랜드를 지켜야 한다는 면에서 보면 애플카 수탁생산 공장이 된다는게 브랜드 이미지에 꼭 득이 될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아이폰을 수탁 생산하는 타이완의 폭스콘은 수탁 생산 기업이라는 이미지 외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는 없습니다.

성공 사례도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 진출하면서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성공적인 협업 관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특유의 비밀주의나 자사 중심 협업 생태계를 선호하는 면에서 안드로이드 진영 같은 협업이 가능할지 의문도 제기됩니다.

■"2개의 시나리오"…투자 유의 필요

이승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애플과 현대차그룹이 협업한다면 2가지 시나리오가 있다"고 했습니다.

한 가지는 차량 제조만 참여하는 그야말로 하청업체의 방식이고 다른 하나는 설계부터 현대차그룹이 참여하고 애플은 운영체계(OS)나 자율주행, 시스템 반도체 등만 담당하는 방식입니다.

궈밍지의 예언(?)은 후자의 시나리오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설령 그렇다고 해도 전기차시대에는 운영체계와 시스템반도체가 핵심 기술이 될 것이기 때문에 현대차그룹은 독자 전기차 생산을 위해서는 '투 트랙'으로 독자 기술도 개발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그룹 소식통은 금명간에 계약과 관련된 발표는 없다고 했습니다. 특히 최근 주가가 급등한 상황에서 '팀 쿡의 족발집 목격설' 등 소문에는 신중해야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