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하림 초고층 개발 계획, 특혜적 과잉 개발 우려”
입력 2021.02.03 (17:07) 수정 2021.02.03 (17:08) 사회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한국화물터미널 부지 개발 사업과 관련해, 사업자인 하림이 서울시가 인허가를 고의로 지연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서울시가 거듭 반박했습니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오늘(3일) 브리핑에서 “하림이 기존 서울시 도시계획과 배치되는 초고층 초고밀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특혜적 과잉 개발 논란이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정화 국장은 “대상지는 양재 R&D 혁신지구 내 도시계획시설 부지로, 지구단위계획상 용적률 400% 이하로 관리하는 상습 교통 정체 지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하림은 지난해 8월 서울시에 도시첨단물류단지 투자의향서를 제출하며 높이 70층, 용적률 800%의 사업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서울시의 인허가 지연으로 1,500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하며 최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국장은 하림 측 계획에 물류 관련 시설은 모두 지하에 위치해 용적률에 포함되지 않는 데다, 교통 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시 상위계획에 걸맞고, 심각한 부영향을 최소화하는 적정 규모의 첨단 물류와 R&D가 잘 어우러지는 좋은 계획을 제안해주길 기대한다.”라고 사업자 측에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림사업 제공]
  • 서울시 “하림 초고층 개발 계획, 특혜적 과잉 개발 우려”
    • 입력 2021-02-03 17:07:59
    • 수정2021-02-03 17:08:47
    사회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한국화물터미널 부지 개발 사업과 관련해, 사업자인 하림이 서울시가 인허가를 고의로 지연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서울시가 거듭 반박했습니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오늘(3일) 브리핑에서 “하림이 기존 서울시 도시계획과 배치되는 초고층 초고밀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특혜적 과잉 개발 논란이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정화 국장은 “대상지는 양재 R&D 혁신지구 내 도시계획시설 부지로, 지구단위계획상 용적률 400% 이하로 관리하는 상습 교통 정체 지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하림은 지난해 8월 서울시에 도시첨단물류단지 투자의향서를 제출하며 높이 70층, 용적률 800%의 사업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서울시의 인허가 지연으로 1,500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하며 최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국장은 하림 측 계획에 물류 관련 시설은 모두 지하에 위치해 용적률에 포함되지 않는 데다, 교통 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시 상위계획에 걸맞고, 심각한 부영향을 최소화하는 적정 규모의 첨단 물류와 R&D가 잘 어우러지는 좋은 계획을 제안해주길 기대한다.”라고 사업자 측에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림사업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