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옛 캠프롱 정화 본격…“땅값 또 내야할 수도”
입력 2021.02.03 (19:13) 수정 2021.02.03 (20:18)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 소식을 알아보는 현장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원주를 연결합니다.

이예린 아나운서, 원주 옛 캠프롱의 토지 매입 대금 문제가 현안으로 떠올랐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반환된 원주 옛 미군기지, 캠프롱에 대한 토양 오염 정화 작업이 본격화되면서, 토지 매입 대금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원주시는 이미 두 차례에 걸쳐 땅값 790억 원을 지급했는데, 이게 끝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겁니다.

강탁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0년 폐쇄된 옛 원주의 미군기지 캠프롱입니다.

원주시는 이 땅이 조기에 반환될 것으로 보고, 문화체육공원 건립을 추진합니다.

토지 매입을 위해 1차로 2013년 기준 땅값 665억 원을 국방부에 줬습니다.

그리고, 3년이 지나 기지 반환이 가시화될 무렵, 토지 대금을 재산정해, 땅값 125억 원을 더 줬습니다.

지가 상승분이 반영된 겁니다.

매각 대금은 반환될 캠프롱 토지의 공여 해제 후에 최종 감정 평가한 금액으로 확정한다고 원주시와 국방부가 협약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2차례에 걸쳐 땅값을 준 뒤에도 실제 기지 반환까지는 3년이 더 걸렸습니다.

그 동안 땅값은 더 올랐습니다.

협약대로라면 원주시가 3차 대금까지도 낼 수 있습니다.

[원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감정평가 기준일을 어떻게 잡느냐가 중요한 사항인데, 감정평가 시점에 대해서 어떤식으로 잡을지에 대해서는 국방부와 협의를 해야 되는 상황입니다, 지금부터."]

만약, 국방부가 캠프롱 토양 오염 정화를 마쳐야 공여 해제가 되는 것이라고 해석한다면, 문제는 더 복잡해집니다.

오염 정화는 앞으로도 3년이 더 걸릴 전망이어서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원주시의 부담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김경준/원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국방부의 정확한 답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국방부가 그 답변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면 공여 해제에 대한 여러가지 논란이 있기 때문에 복원 기간들을 최소로 줄일 수 있는, 최단 기간으로 줄일 수 있는 공법 선정을 해야 합니다."]

캠프롱 조기 반환을 낙관하며 8년 전 국방부와 맺은 협약 하나가 두고 두고 원주시의 재정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영상편집:김진호

원창묵 원주시장 “11월까지 시민 70% 이상 백신 접종”

원창묵 원주시장이 올해 11월까지 시민 7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1분기에는 의료진과 요양병원 관련자를, 2분기에는 65살 이상 노인과 취약시설 관련자에게 백신을 접종합니다.

이를 위해, 2분기부턴 치악체육관에 접종센터를 설치해 운영합니다.

‘원주 두 자녀 살인’ 항소심, 부모에 최고 징역 23년

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 형사 1부는 오늘, 두 자녀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26살 황 모 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3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아동학대치사혐의로 기소된 아내 24살 곽 모 씨에 대해서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내린 1심 선고를 파기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여기는 원주] 옛 캠프롱 정화 본격…“땅값 또 내야할 수도”
    • 입력 2021-02-03 19:13:13
    • 수정2021-02-03 20:18:37
    뉴스7(춘천)
[앵커]

지역 소식을 알아보는 현장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원주를 연결합니다.

이예린 아나운서, 원주 옛 캠프롱의 토지 매입 대금 문제가 현안으로 떠올랐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반환된 원주 옛 미군기지, 캠프롱에 대한 토양 오염 정화 작업이 본격화되면서, 토지 매입 대금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원주시는 이미 두 차례에 걸쳐 땅값 790억 원을 지급했는데, 이게 끝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겁니다.

강탁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0년 폐쇄된 옛 원주의 미군기지 캠프롱입니다.

원주시는 이 땅이 조기에 반환될 것으로 보고, 문화체육공원 건립을 추진합니다.

토지 매입을 위해 1차로 2013년 기준 땅값 665억 원을 국방부에 줬습니다.

그리고, 3년이 지나 기지 반환이 가시화될 무렵, 토지 대금을 재산정해, 땅값 125억 원을 더 줬습니다.

지가 상승분이 반영된 겁니다.

매각 대금은 반환될 캠프롱 토지의 공여 해제 후에 최종 감정 평가한 금액으로 확정한다고 원주시와 국방부가 협약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2차례에 걸쳐 땅값을 준 뒤에도 실제 기지 반환까지는 3년이 더 걸렸습니다.

그 동안 땅값은 더 올랐습니다.

협약대로라면 원주시가 3차 대금까지도 낼 수 있습니다.

[원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감정평가 기준일을 어떻게 잡느냐가 중요한 사항인데, 감정평가 시점에 대해서 어떤식으로 잡을지에 대해서는 국방부와 협의를 해야 되는 상황입니다, 지금부터."]

만약, 국방부가 캠프롱 토양 오염 정화를 마쳐야 공여 해제가 되는 것이라고 해석한다면, 문제는 더 복잡해집니다.

오염 정화는 앞으로도 3년이 더 걸릴 전망이어서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원주시의 부담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김경준/원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국방부의 정확한 답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국방부가 그 답변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면 공여 해제에 대한 여러가지 논란이 있기 때문에 복원 기간들을 최소로 줄일 수 있는, 최단 기간으로 줄일 수 있는 공법 선정을 해야 합니다."]

캠프롱 조기 반환을 낙관하며 8년 전 국방부와 맺은 협약 하나가 두고 두고 원주시의 재정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영상편집:김진호

원창묵 원주시장 “11월까지 시민 70% 이상 백신 접종”

원창묵 원주시장이 올해 11월까지 시민 7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1분기에는 의료진과 요양병원 관련자를, 2분기에는 65살 이상 노인과 취약시설 관련자에게 백신을 접종합니다.

이를 위해, 2분기부턴 치악체육관에 접종센터를 설치해 운영합니다.

‘원주 두 자녀 살인’ 항소심, 부모에 최고 징역 23년

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 형사 1부는 오늘, 두 자녀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26살 황 모 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3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아동학대치사혐의로 기소된 아내 24살 곽 모 씨에 대해서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내린 1심 선고를 파기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