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이동 32%↓…이동 자제 권고
입력 2021.02.03 (19:14) 수정 2021.02.03 (19:42)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연휴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부는 고향·친지 방문과 여행 자제를 당부하면서도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할 경우를 대비해 철저한 방역을 강조했습니다.

예상되는 이동량과 주의할 점을 황정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정부는 다음 주 설 연휴 기간에 하루 평균 438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해 설과 비교해 32% 정도 감소한 수준이지만 평소 설에 비해 대중교통보다 자가용을 이용하겠다는 국민들이 늘었습니다.

정부는 고향 방문과 여행 등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하면서 방역과 안전 관리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우선 지난해 추석 때처럼 고속도로 통행료는 정상 부과됩니다.

통행료 수입은 코로나19 방역 등 공익적 목적에 사용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식사 포장만 가능하고 실내에서 먹을 수 없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휴게소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물과 간식을 충분히 준비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대중교통의 경우 매표부터 탑승까지 방역이 강화됩니다.

철도는 창가 자리만 예약할 수 있도록 하고 버스나 항공도 창가 좌석 우선 예매를 권고했습니다.

여객선은 예비 선박을 마련해 정원의 절반 수준만 태울 예정입니다.

안전한 이동을 위한 특별 교통대책도 시행됩니다.

졸음과 음주 그리고 난폭 운전이 집중 단속 대상입니다.

이를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과 암행순찰차, 경찰 헬기 등을 동원해 관련 법규 위반을 가려내기로 했습니다.

또 고속도로 전광판에 실시간 도로 상황과 우회 정보를 제공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김대범
  • 설 이동 32%↓…이동 자제 권고
    • 입력 2021-02-03 19:14:51
    • 수정2021-02-03 19:42:00
    뉴스7(대구)
[앵커]

설 연휴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부는 고향·친지 방문과 여행 자제를 당부하면서도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할 경우를 대비해 철저한 방역을 강조했습니다.

예상되는 이동량과 주의할 점을 황정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정부는 다음 주 설 연휴 기간에 하루 평균 438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해 설과 비교해 32% 정도 감소한 수준이지만 평소 설에 비해 대중교통보다 자가용을 이용하겠다는 국민들이 늘었습니다.

정부는 고향 방문과 여행 등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하면서 방역과 안전 관리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우선 지난해 추석 때처럼 고속도로 통행료는 정상 부과됩니다.

통행료 수입은 코로나19 방역 등 공익적 목적에 사용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식사 포장만 가능하고 실내에서 먹을 수 없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휴게소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물과 간식을 충분히 준비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대중교통의 경우 매표부터 탑승까지 방역이 강화됩니다.

철도는 창가 자리만 예약할 수 있도록 하고 버스나 항공도 창가 좌석 우선 예매를 권고했습니다.

여객선은 예비 선박을 마련해 정원의 절반 수준만 태울 예정입니다.

안전한 이동을 위한 특별 교통대책도 시행됩니다.

졸음과 음주 그리고 난폭 운전이 집중 단속 대상입니다.

이를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과 암행순찰차, 경찰 헬기 등을 동원해 관련 법규 위반을 가려내기로 했습니다.

또 고속도로 전광판에 실시간 도로 상황과 우회 정보를 제공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