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원안위, ‘수소제거장치 결함·은폐 의혹’ 공식 조사 착수
입력 2021.02.03 (21:00) 사회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수소제거장치에 결함이 의심된다는 실험 결과를 한국수력원자력이 은폐했다는 KBS 연속 보도와 관련해, 원전 감독 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공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원안위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KBS가 연속 보도한 사안에 대해 보고할 것을 공식 요청한다”는 공문을 어제(2일) 한수원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안건은 오는 19일 열리는 제133회 원안위 정기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원안위는 특히 “책임 있는 한수원 간부가 직접 회의에 출석해 관련 사항을 보고하라”고 한수원에 요구했습니다.

19일 정기회의에서 원안위원들은 KBS 보도와 관련된 내용을 한수원 측에 집중 추궁할 전망입니다.

앞서 한수원은 2018년 9월 독일에서 진행한 실험에서 수소제거장치의 제거율이 구매 규격에도 못 미치고, 일부 실험에서는 촉매 가루가 불꽃이 돼 날리는 현상을 파악했습니다.

원전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과였는데도, 보고 의무가 있는 실험이 아니었다며 원안위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원안위원들은 특히, 내부 대책회의에서 실험 결과를 비밀로 하자고 참석자들에게 지시한 한수원 간부가 원자력안전법 상 보고 의무를 위반하고, 원안위와 한수원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한 소지가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수원은 해당 사안과 관련해 내부 조사와 감사 등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단독] 원안위, ‘수소제거장치 결함·은폐 의혹’ 공식 조사 착수
    • 입력 2021-02-03 21:00:15
    사회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수소제거장치에 결함이 의심된다는 실험 결과를 한국수력원자력이 은폐했다는 KBS 연속 보도와 관련해, 원전 감독 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공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원안위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KBS가 연속 보도한 사안에 대해 보고할 것을 공식 요청한다”는 공문을 어제(2일) 한수원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안건은 오는 19일 열리는 제133회 원안위 정기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원안위는 특히 “책임 있는 한수원 간부가 직접 회의에 출석해 관련 사항을 보고하라”고 한수원에 요구했습니다.

19일 정기회의에서 원안위원들은 KBS 보도와 관련된 내용을 한수원 측에 집중 추궁할 전망입니다.

앞서 한수원은 2018년 9월 독일에서 진행한 실험에서 수소제거장치의 제거율이 구매 규격에도 못 미치고, 일부 실험에서는 촉매 가루가 불꽃이 돼 날리는 현상을 파악했습니다.

원전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과였는데도, 보고 의무가 있는 실험이 아니었다며 원안위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원안위원들은 특히, 내부 대책회의에서 실험 결과를 비밀로 하자고 참석자들에게 지시한 한수원 간부가 원자력안전법 상 보고 의무를 위반하고, 원안위와 한수원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한 소지가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수원은 해당 사안과 관련해 내부 조사와 감사 등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