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휴게소 동선분리”…설 특별 교통대책 발표
입력 2021.02.03 (21:13) 수정 2021.02.03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특별 교통대책이 나왔습니다.

고향 방문과 여행 자제를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는 면제가 안되고, 휴게소 음식은 포장만 가능합니다.

자세한 내용, 김수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번 설 연휴 승차권 예매율은 지난 추석보다 15% 정도 줄었습니다.

직계 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와 이동 자제 권고가 내려진 영향으로 보입니다.

열차는 창가 자리만 예약하도록 했는데도, 이렇게 일부 시간대의 표가 아직 남아있습니다.

[강현경/서울 금천구 : “코로나19 때문에 간소하게 저희집에서 그냥 저희 가족, 남편하고 둘이 (차례를) 하기로 결정했어요.”]

코로나19 여파로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하루 평균 이동량은 438만 명으로 지난해 설보다 32%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다만, 불가피하게 이동할 경우엔, 대중교통보다는 자가용을 이용하겠단 국민이 늘어, 평상시 설보다 도로는 더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정부는 도로 관련 방역을 집중적으로 강화합니다.

우선, 명절마다 면제됐던 고속도로 통행료를 지난 추석 때처럼 정상 부과합니다.

귀성·귀경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휴게소에서는 출입구 동선을 분리해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방역 관리를 위해 안내 요원이 추가로 배치됩니다.

휴게소의 모든 메뉴는 포장만 가능하고, 실내에서 먹을 순 없습니다.

대중교통 대책도 사람 간 접촉을 줄이는 데 집중합니다.

열차처럼 버스나 항공도 창가 좌석 우선 예매를 권고했고, 여객선은 정원의 절반 정도만 태웁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셀프 체크인 등을 적극 활용하여 접촉에 의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오는 10일부터 닷새간을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고향 방문과 이동을 최소화해달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민영
  •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휴게소 동선분리”…설 특별 교통대책 발표
    • 입력 2021-02-03 21:13:25
    • 수정2021-02-03 22:13:41
    뉴스 9
[앵커]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특별 교통대책이 나왔습니다.

고향 방문과 여행 자제를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는 면제가 안되고, 휴게소 음식은 포장만 가능합니다.

자세한 내용, 김수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번 설 연휴 승차권 예매율은 지난 추석보다 15% 정도 줄었습니다.

직계 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와 이동 자제 권고가 내려진 영향으로 보입니다.

열차는 창가 자리만 예약하도록 했는데도, 이렇게 일부 시간대의 표가 아직 남아있습니다.

[강현경/서울 금천구 : “코로나19 때문에 간소하게 저희집에서 그냥 저희 가족, 남편하고 둘이 (차례를) 하기로 결정했어요.”]

코로나19 여파로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하루 평균 이동량은 438만 명으로 지난해 설보다 32%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다만, 불가피하게 이동할 경우엔, 대중교통보다는 자가용을 이용하겠단 국민이 늘어, 평상시 설보다 도로는 더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정부는 도로 관련 방역을 집중적으로 강화합니다.

우선, 명절마다 면제됐던 고속도로 통행료를 지난 추석 때처럼 정상 부과합니다.

귀성·귀경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휴게소에서는 출입구 동선을 분리해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방역 관리를 위해 안내 요원이 추가로 배치됩니다.

휴게소의 모든 메뉴는 포장만 가능하고, 실내에서 먹을 순 없습니다.

대중교통 대책도 사람 간 접촉을 줄이는 데 집중합니다.

열차처럼 버스나 항공도 창가 좌석 우선 예매를 권고했고, 여객선은 정원의 절반 정도만 태웁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셀프 체크인 등을 적극 활용하여 접촉에 의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오는 10일부터 닷새간을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고향 방문과 이동을 최소화해달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