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확진 외국인 4명 ‘변이 바이러스’ 확인
입력 2021.02.03 (21:53) 수정 2021.02.03 (21:59)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동 국적 외국인 4명으로부터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습니다.

경상남도 방역당국은 지난달 13일 두바이에서 입국해 김해와 양산에 머물던 중동 국적 두 일가족 관련으로 29명이 확진됐고, 이 가운데 15살 여성을 포함한 4명이 영국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 경남 확진 외국인 4명 ‘변이 바이러스’ 확인
    • 입력 2021-02-03 21:53:24
    • 수정2021-02-03 21:59:57
    뉴스9(창원)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동 국적 외국인 4명으로부터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습니다.

경상남도 방역당국은 지난달 13일 두바이에서 입국해 김해와 양산에 머물던 중동 국적 두 일가족 관련으로 29명이 확진됐고, 이 가운데 15살 여성을 포함한 4명이 영국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