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개선해 서열화 오해 없앤다
입력 2021.02.08 (14:53) 수정 2021.02.08 (15:25) 문화
문화재청이 문화재 서열화 오해를 없애기 위해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리나라 국보 제1호는 숭례문이지만, '훈민정음 해례본'으로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문화재 지정번호가 중요도를 나타내는 게 아닌데도 논란이 이어져 왔습니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공문서·누리집 등에서 지정번호 사용을 제한하고, 교과서·도로표지판·문화재 안내판 등에는 사용 중지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문화재청은 오늘(8일) 정부대전청사 브리핑실에서 '문화재정책 60년, 국민과 함께 가꾸고 누리는 문화유산'을 비전으로 하는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이런 내용이 포함된 4대 전략과 15개 과제를 공개했습니다.

4대 전략은 ▲ 문화유산의 미래가치 창출 ▲ 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과 전승 ▲ 삶을 풍요롭게 하는 문화유산 ▲ 세계와 함께 누리는 우리 유산 등입니다.

문화재청은 올해 문화재행정 60주년을 맞아 행정 원칙과 기본 방향을 담은 문화재기본법과 자연유산·근현대유산·수중문화재 등에 관한 개별법을 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문화유산 관련 기술을 개발해 신산업을 육성하고 과학적인 문화유산 보존관리를 위해 문화유산 정보를 디지털로 저장·관리하는 문화유산 데이터 댐을 구축합니다.

아울러 문화재 주변 지역 건축 행위에 대한 규제는 완화합니다. 그간 문화재보호법에는 건축 규제에 관한 조항만 있어 문화재 주변 지역에서는 재산권 행사가 제한되고 주민 생활에 불편이 컸습니다.

무형문화재와 관련 해선 전승 취약 종목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막걸리 빚기·떡 만들기 등 신규종목을 발굴하며, 무형문화재 예술마을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또 코로나19과 관련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비대면 입장시스템을 확대하고, 국립고궁박물관에는 안내해설과 방역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 로봇해설사'를 도입합니다.

아울러 우리 문화유산의 위상 강화를 위해 '한국의 갯벌' 등 우리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확대하고, 세계유산국제해석센터 건립을 추진합니다.

문화유산 분야 남북 교류 협력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남북한 문화재 교류 활성화에 대비한 법적·정책적 기반을 마련하고,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를 위해 북한 측의 협력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끌어낸다는 계획입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60년간 유지돼 온 문화재 보호 체계 변화의 필요성과 함께 문화유산을 여가 공간으로 누리고자 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문화재 지역 거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문화재 정책의 새로운 틀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문화재청 제공]
  •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개선해 서열화 오해 없앤다
    • 입력 2021-02-08 14:53:00
    • 수정2021-02-08 15:25:06
    문화
문화재청이 문화재 서열화 오해를 없애기 위해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리나라 국보 제1호는 숭례문이지만, '훈민정음 해례본'으로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문화재 지정번호가 중요도를 나타내는 게 아닌데도 논란이 이어져 왔습니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공문서·누리집 등에서 지정번호 사용을 제한하고, 교과서·도로표지판·문화재 안내판 등에는 사용 중지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문화재청은 오늘(8일) 정부대전청사 브리핑실에서 '문화재정책 60년, 국민과 함께 가꾸고 누리는 문화유산'을 비전으로 하는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이런 내용이 포함된 4대 전략과 15개 과제를 공개했습니다.

4대 전략은 ▲ 문화유산의 미래가치 창출 ▲ 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과 전승 ▲ 삶을 풍요롭게 하는 문화유산 ▲ 세계와 함께 누리는 우리 유산 등입니다.

문화재청은 올해 문화재행정 60주년을 맞아 행정 원칙과 기본 방향을 담은 문화재기본법과 자연유산·근현대유산·수중문화재 등에 관한 개별법을 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문화유산 관련 기술을 개발해 신산업을 육성하고 과학적인 문화유산 보존관리를 위해 문화유산 정보를 디지털로 저장·관리하는 문화유산 데이터 댐을 구축합니다.

아울러 문화재 주변 지역 건축 행위에 대한 규제는 완화합니다. 그간 문화재보호법에는 건축 규제에 관한 조항만 있어 문화재 주변 지역에서는 재산권 행사가 제한되고 주민 생활에 불편이 컸습니다.

무형문화재와 관련 해선 전승 취약 종목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막걸리 빚기·떡 만들기 등 신규종목을 발굴하며, 무형문화재 예술마을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또 코로나19과 관련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비대면 입장시스템을 확대하고, 국립고궁박물관에는 안내해설과 방역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 로봇해설사'를 도입합니다.

아울러 우리 문화유산의 위상 강화를 위해 '한국의 갯벌' 등 우리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확대하고, 세계유산국제해석센터 건립을 추진합니다.

문화유산 분야 남북 교류 협력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남북한 문화재 교류 활성화에 대비한 법적·정책적 기반을 마련하고,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를 위해 북한 측의 협력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끌어낸다는 계획입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60년간 유지돼 온 문화재 보호 체계 변화의 필요성과 함께 문화유산을 여가 공간으로 누리고자 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문화재 지역 거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문화재 정책의 새로운 틀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문화재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