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이자 백신 300만 명분 추가 계약, 3월말 도입…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분도 확보
입력 2021.02.17 (06:07) 수정 2021.02.17 (06: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2천3백만 명분을 추가로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이자 백신 3백만 명분이 늘었는데, 도입 시기도 다음달 말로 앞당겨졌습니다.

여기에 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분에 대한 계약도 체결돼, 국내 도입이 확정된 코로나19 백신은 총 79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추가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물량은 300만 명분입니다.

지난해 계약한 천만 명분에 더해 모두 천3백만 명분으로 늘어났습니다.

공급 시기도 당초 3분기에서 다음달 말부터로 빨라졌습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글로벌 제약사들의 생산 차질 문제, 더욱 치열해진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 등으로 인해 상반기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식약처에서 허가 심사가 진행 중인데, 승인이 완료되면 4월쯤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정경실/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 : "3월 내로 접종이 된다고 되면 접종계획 변경이 들어갈 것이고요. 4월로, 4월에 접종이 된다고 하면 4월 이후에 발표할 접종 계획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노바백스와도 2천만 명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국내 공장에서 전량 생산돼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됩니다.

이로써 우리나라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백신은 총 79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이 중 구체적인 초기 도입 물량이 확정된 건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입니다.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 명분이 오는 24일부터 공급돼 26일 첫 접종이 이뤄집니다.

다음달 말엔 화이자 백신 50만 명분이, 2분기엔 300만 명분이 순차적으로 들어옵니다.

이와 별개로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서도 이르면 이달 말 화이자 백신 약 6만 명분을 공급받을 계획이지만, 구체적 일정은 조정 중입니다.

세계보건기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물량과 시기도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서는 상반기 내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약 130만 명분이 들어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
  • 화이자 백신 300만 명분 추가 계약, 3월말 도입…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분도 확보
    • 입력 2021-02-17 06:07:09
    • 수정2021-02-17 06:15:41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2천3백만 명분을 추가로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이자 백신 3백만 명분이 늘었는데, 도입 시기도 다음달 말로 앞당겨졌습니다.

여기에 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분에 대한 계약도 체결돼, 국내 도입이 확정된 코로나19 백신은 총 79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추가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물량은 300만 명분입니다.

지난해 계약한 천만 명분에 더해 모두 천3백만 명분으로 늘어났습니다.

공급 시기도 당초 3분기에서 다음달 말부터로 빨라졌습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글로벌 제약사들의 생산 차질 문제, 더욱 치열해진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 등으로 인해 상반기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식약처에서 허가 심사가 진행 중인데, 승인이 완료되면 4월쯤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정경실/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 : "3월 내로 접종이 된다고 되면 접종계획 변경이 들어갈 것이고요. 4월로, 4월에 접종이 된다고 하면 4월 이후에 발표할 접종 계획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노바백스와도 2천만 명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국내 공장에서 전량 생산돼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됩니다.

이로써 우리나라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백신은 총 79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이 중 구체적인 초기 도입 물량이 확정된 건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입니다.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 명분이 오는 24일부터 공급돼 26일 첫 접종이 이뤄집니다.

다음달 말엔 화이자 백신 50만 명분이, 2분기엔 300만 명분이 순차적으로 들어옵니다.

이와 별개로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서도 이르면 이달 말 화이자 백신 약 6만 명분을 공급받을 계획이지만, 구체적 일정은 조정 중입니다.

세계보건기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물량과 시기도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서는 상반기 내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약 130만 명분이 들어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