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학의 출금 사건’ 핵심 관련자 차규근 본부장 등 속속 소환
입력 2021.02.17 (07:34) 수정 2021.02.17 (07:47)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핵심 관련자인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을 어제 처음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원지검이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차 본부장에 대한 혐의는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불법 긴급 출국금지 조처를 알면서도 출금 요청을 승인했다는 겁니다.

공익신고서에 따르면 출금 요청서를 썼던 이 모 검사가 불법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로 출금 조치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차 본부장이 불법 조처를 알고도 승인했는지와 함께, 위법한 행위가 있었다면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차 본부장은 지난달 KBS에 출국을 1시간여 앞두고 긴급하게 막을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출국 금지를 못 했다면 직무유기였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긴급 출금 요청서를 작성한 당사자인 이 검사 역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수원지검 안양지청 수사 중단 외압 의혹’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는 관련 의혹을 수사하려던 안양지청의 수사를 당시 대검 반부패부에서 막으려고 했다는 내용입니다.

검찰은 지난주 당시 보고라인에 있던 문홍성 수원지검장을 비롯해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윤대진 검사장도 소환 조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검사장은 “본인은 수사 저지 의혹 등에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주요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한 뒤 당시 반부패부장이었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검찰, ‘김학의 출금 사건’ 핵심 관련자 차규근 본부장 등 속속 소환
    • 입력 2021-02-17 07:34:08
    • 수정2021-02-17 07:47:43
    뉴스광장(경인)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핵심 관련자인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을 어제 처음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원지검이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차 본부장에 대한 혐의는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불법 긴급 출국금지 조처를 알면서도 출금 요청을 승인했다는 겁니다.

공익신고서에 따르면 출금 요청서를 썼던 이 모 검사가 불법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로 출금 조치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차 본부장이 불법 조처를 알고도 승인했는지와 함께, 위법한 행위가 있었다면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차 본부장은 지난달 KBS에 출국을 1시간여 앞두고 긴급하게 막을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출국 금지를 못 했다면 직무유기였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긴급 출금 요청서를 작성한 당사자인 이 검사 역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수원지검 안양지청 수사 중단 외압 의혹’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는 관련 의혹을 수사하려던 안양지청의 수사를 당시 대검 반부패부에서 막으려고 했다는 내용입니다.

검찰은 지난주 당시 보고라인에 있던 문홍성 수원지검장을 비롯해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윤대진 검사장도 소환 조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검사장은 “본인은 수사 저지 의혹 등에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주요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한 뒤 당시 반부패부장이었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