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회복 적극 지원할 것”
입력 2021.02.17 (12:04) 수정 2021.02.17 (13:17) 경제
중기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회복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기부는 오늘(17일) 2021년 연두업무보고에서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돕기 위한 버팀목 자금 4조 천억 원과 임차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특별 융자 4조 원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소상공인의 경영회복 가속화를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영업손실 등 피해 지원을 위한 제도 마련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상공인의 폐업 부담 경감과 신속한 재기를 위한 세무・법률 자문 확대와 취업·재창업 사업화 연계 지원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3천 건이었던 자문을 올해는 4천 건으로 늘리고, 재창업 사업화도 1,200건을 신규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 소상공인의 일터인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디지털전통시장 100개, 스마트상점 2만 개, 스마트슈퍼 800개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도 본격 추진합니다.

중기부는 이와 함께 혁신 벤처‧스타트업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또 디지털‧비대면‧그린경제 등 선도형경제 창업을 활성화하는 선도형경제 ‘창업붐’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고, 그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그린 스타트업 타운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스마트제조혁신, 친환경 공정혁신 등 굴뚝 제조공장 혁신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중소기업의 혁신을 추진합니다.

또, 굴뚝 제조공장의 친환경 공정혁신을 위해 탈탄소경영 특별법을 마련하고,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전용자금도 신설합니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실증 등에 있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저탄소・친환경 특구도 ‘25년까지 20개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중기부는 이와 함께 연대와 협력으로 상생경제를 확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력이익공유제 활성화를 위해 자발적인 이익공유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생계형 적합업종과 사업조정제도의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중소기업·소상공인 사업영역 보호의 실효성을 제고할 계획입니다.

권칠승 장관은 “소상공인의 경영 회복, 중소·벤처·스타트업이 주도하는 선도형 경제로 제2 벤처 붐 확산 등 중소·벤처·소상공인이 체감하는 ‘회복’과 ‘도약’을 위해 현장 중심 정책으로 최선을 다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 중기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회복 적극 지원할 것”
    • 입력 2021-02-17 12:04:15
    • 수정2021-02-17 13:17:09
    경제
중기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회복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기부는 오늘(17일) 2021년 연두업무보고에서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돕기 위한 버팀목 자금 4조 천억 원과 임차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특별 융자 4조 원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소상공인의 경영회복 가속화를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영업손실 등 피해 지원을 위한 제도 마련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상공인의 폐업 부담 경감과 신속한 재기를 위한 세무・법률 자문 확대와 취업·재창업 사업화 연계 지원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3천 건이었던 자문을 올해는 4천 건으로 늘리고, 재창업 사업화도 1,200건을 신규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 소상공인의 일터인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디지털전통시장 100개, 스마트상점 2만 개, 스마트슈퍼 800개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도 본격 추진합니다.

중기부는 이와 함께 혁신 벤처‧스타트업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또 디지털‧비대면‧그린경제 등 선도형경제 창업을 활성화하는 선도형경제 ‘창업붐’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고, 그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그린 스타트업 타운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스마트제조혁신, 친환경 공정혁신 등 굴뚝 제조공장 혁신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중소기업의 혁신을 추진합니다.

또, 굴뚝 제조공장의 친환경 공정혁신을 위해 탈탄소경영 특별법을 마련하고,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전용자금도 신설합니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실증 등에 있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저탄소・친환경 특구도 ‘25년까지 20개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중기부는 이와 함께 연대와 협력으로 상생경제를 확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력이익공유제 활성화를 위해 자발적인 이익공유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생계형 적합업종과 사업조정제도의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중소기업·소상공인 사업영역 보호의 실효성을 제고할 계획입니다.

권칠승 장관은 “소상공인의 경영 회복, 중소·벤처·스타트업이 주도하는 선도형 경제로 제2 벤처 붐 확산 등 중소·벤처·소상공인이 체감하는 ‘회복’과 ‘도약’을 위해 현장 중심 정책으로 최선을 다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