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확진자 발생 계속 증가…재확산시 방역조치 강화·새 거리두기 도입시기 검토해야”
입력 2021.02.17 (12:07) 사회
설 연휴 이후 국내 확진자 발생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유행이 재확산된다면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수 있으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의 도입 시기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증가세가 일시적 현상인지 3차 유행이 재확산되는 상황인지는 현재 판단이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태호 반장은 다만 확진자 수 증가의 큰 요인으로 설 연휴 직후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설 연휴 때와 비교해 2배 정도 늘어난 것을 들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윤 반장은 그러면서 방역조치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고려해 설 연휴 전 방역조치를 완화한 영향이 이번 주에 나타나는 부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설 연휴 동안 평소보다 이동량이 증가했기 때문에 이로 인한 영향이 빠르면 5일 혹은 1주 정도 이후에 나타날 수 있다며, 추이를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상향조치 등을 검토해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만약 계속적으로 확산이 된다면 현재 취하고 있는 방역조치들을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여지도 있는 것 같다”며, “저녁 9시 운영시간 제한을 10시로 완화시켰던 부분이나 단계 조정 등도 환자 추이에 따라서는 검토 가능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반장은 또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등을 완화한 뒤 사우나나 체육시설, 음식점 등에서의 감염사례가 서서히 증가하는 모습들이 나타나고 있어 우려하고 있다며, 현재 유행상황이 다시 재확산의 국면으로 들어간다면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재편하는 과정에 혼란이 생길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특히 “새롭게 재편하려는 거리두기 체계 자체가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따라 방역조치가 다소 완화되는 체계로 설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시기의 적정성에 대한 문제도 고민스럽게 될 것 같다”며, 거리두기 체계의 재편 과정은 일정대로 준비는 하되, 그 이행시기에 대해서는 환자 추이를 지켜보며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정부 “확진자 발생 계속 증가…재확산시 방역조치 강화·새 거리두기 도입시기 검토해야”
    • 입력 2021-02-17 12:07:40
    사회
설 연휴 이후 국내 확진자 발생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유행이 재확산된다면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수 있으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의 도입 시기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증가세가 일시적 현상인지 3차 유행이 재확산되는 상황인지는 현재 판단이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태호 반장은 다만 확진자 수 증가의 큰 요인으로 설 연휴 직후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설 연휴 때와 비교해 2배 정도 늘어난 것을 들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윤 반장은 그러면서 방역조치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고려해 설 연휴 전 방역조치를 완화한 영향이 이번 주에 나타나는 부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설 연휴 동안 평소보다 이동량이 증가했기 때문에 이로 인한 영향이 빠르면 5일 혹은 1주 정도 이후에 나타날 수 있다며, 추이를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상향조치 등을 검토해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만약 계속적으로 확산이 된다면 현재 취하고 있는 방역조치들을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여지도 있는 것 같다”며, “저녁 9시 운영시간 제한을 10시로 완화시켰던 부분이나 단계 조정 등도 환자 추이에 따라서는 검토 가능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반장은 또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등을 완화한 뒤 사우나나 체육시설, 음식점 등에서의 감염사례가 서서히 증가하는 모습들이 나타나고 있어 우려하고 있다며, 현재 유행상황이 다시 재확산의 국면으로 들어간다면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재편하는 과정에 혼란이 생길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특히 “새롭게 재편하려는 거리두기 체계 자체가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따라 방역조치가 다소 완화되는 체계로 설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시기의 적정성에 대한 문제도 고민스럽게 될 것 같다”며, 거리두기 체계의 재편 과정은 일정대로 준비는 하되, 그 이행시기에 대해서는 환자 추이를 지켜보며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