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백신·치료제 기술 해킹시도…남한 영상물 유포하면 사형”
입력 2021.02.17 (12:32) 수정 2021.02.17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정보를 얻기 위해 해킹을 시도했다고 국가정보원이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또 남한 영상물을 유포할 경우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도록 처벌 규정을 올려 사회 통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158만 건의 사이버 공격 시도가 있다, 국가정보원이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내용입니다.

이중 상당수가 북한의 시도로, 주로 첨단 기술이나 금전 탈취를 목적으로 해킹 메일을 뿌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기술도 탈취하려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태경/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 : "사이버 공격 중에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원천 기술 탈취 시도가 있었고요…."]

하태경 의원은 특히 북한이 화이자를 해킹해 정보를 탈취했다고 했지만, 국정원은 특정 업체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당 대회 등에서 '비사회주의 척결'을 강조한 가운데, 내부 기강 잡기에 나선 정황도 파악됐습니다.

남한 영상물을 들여오거나 유포하면 최대 사형에 처하도록 하고, 시청하는 경우도 기존의 징역 5년에서 15년으로 처벌을 크게 강화했다는 겁니다.

또 북한이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문 표기를 '체어맨'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프레지던트'로 변경한 사실도 보고됐습니다.

지난달 당 대회에서 직위가 강등된 김여정 부부장은 여전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게 국정원 판단입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여당 간사 : "김여정이 지위가 조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위상과 역할은 전혀 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북한은 또 최근 군 복무 기간을 크게 단축했는데, 국정원은 제대 인력을 경제 현장에 투입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영상편집:이기승
  • “北, 백신·치료제 기술 해킹시도…남한 영상물 유포하면 사형”
    • 입력 2021-02-17 12:32:25
    • 수정2021-02-17 13:02:47
    뉴스 12
[앵커]

북한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정보를 얻기 위해 해킹을 시도했다고 국가정보원이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또 남한 영상물을 유포할 경우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도록 처벌 규정을 올려 사회 통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158만 건의 사이버 공격 시도가 있다, 국가정보원이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내용입니다.

이중 상당수가 북한의 시도로, 주로 첨단 기술이나 금전 탈취를 목적으로 해킹 메일을 뿌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기술도 탈취하려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태경/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 : "사이버 공격 중에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원천 기술 탈취 시도가 있었고요…."]

하태경 의원은 특히 북한이 화이자를 해킹해 정보를 탈취했다고 했지만, 국정원은 특정 업체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당 대회 등에서 '비사회주의 척결'을 강조한 가운데, 내부 기강 잡기에 나선 정황도 파악됐습니다.

남한 영상물을 들여오거나 유포하면 최대 사형에 처하도록 하고, 시청하는 경우도 기존의 징역 5년에서 15년으로 처벌을 크게 강화했다는 겁니다.

또 북한이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문 표기를 '체어맨'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프레지던트'로 변경한 사실도 보고됐습니다.

지난달 당 대회에서 직위가 강등된 김여정 부부장은 여전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게 국정원 판단입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여당 간사 : "김여정이 지위가 조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위상과 역할은 전혀 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북한은 또 최근 군 복무 기간을 크게 단축했는데, 국정원은 제대 인력을 경제 현장에 투입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영상편집:이기승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