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중국 엄마들도 화났다…故 정인 양 사건 피의자 2차 공판
입력 2021.02.17 (13:52)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생후 16개월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양부모에 대한 두 번째 재판이 오늘(17일) 서울 남부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공판에는 정인이가 다녔던 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입양을 담당한 홀트아동복지회 관계자 등 증인 3명이 오전과 오후로 나눠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증인신문을 통해 양부모의 살인 고의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양모 장 씨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양측의 팽팽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공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 앞에는 시민 약 100명이 모여 '살인죄', '사형'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양부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또 중국, 일본 등 해외에서 작성된 양부모 엄벌 촉구 진정서가 제출됐습니다.

양부모 학대 사망 정인이 사건 2차 공판 현장입니다.
  • [현장영상] 중국 엄마들도 화났다…故 정인 양 사건 피의자 2차 공판
    • 입력 2021-02-17 13:52:53
    현장영상
생후 16개월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양부모에 대한 두 번째 재판이 오늘(17일) 서울 남부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공판에는 정인이가 다녔던 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입양을 담당한 홀트아동복지회 관계자 등 증인 3명이 오전과 오후로 나눠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증인신문을 통해 양부모의 살인 고의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양모 장 씨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양측의 팽팽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공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 앞에는 시민 약 100명이 모여 '살인죄', '사형'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양부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또 중국, 일본 등 해외에서 작성된 양부모 엄벌 촉구 진정서가 제출됐습니다.

양부모 학대 사망 정인이 사건 2차 공판 현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