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안보사 “MB 때 불법 사찰 없었던 것으로 안다”
입력 2021.02.17 (14:09) 수정 2021.02.17 (14:16) 정치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에서, 청와대로부터 정치인에 대한 정보 수집 지시를 받거나, 정치인을 사찰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오늘(17일) 전체회의를 열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업무 보고를 받으면서, 이전 정부 때 불법 사찰 여부에 대해 질의해 이같은 답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오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안보사에서 민간인 사찰 의혹 등으로 과거 수사를 많이 받았는데도 자료가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의 ‘불법 사찰 60년 흑역사’를 정리하는 차원에서, 국정원 뿐 아니라 다른 곳도 일괄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안보사에) 자료를 요청해놓은 상태”라고도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 사찰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 의결로 보고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국정원의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자료를 취합해야 한다. 취합하기 전에는 우리가 의결해도 제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 보고 내용이) 부족하다면 (제출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두 달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에도 사찰이 지속됐을 개연성에 대해선 “국정원 조사에 그것도 포함되지 않을까 한다”며,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례를 언급했습니다.

김 의원은 “채 전 총장 문제가 국정원에서 자료가 나간 것이 아닌가”라며 “정치인 뿐 아니라 검찰총장에까지 사찰 자료를 수집했다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군 안보사 “MB 때 불법 사찰 없었던 것으로 안다”
    • 입력 2021-02-17 14:09:06
    • 수정2021-02-17 14:16:17
    정치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에서, 청와대로부터 정치인에 대한 정보 수집 지시를 받거나, 정치인을 사찰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오늘(17일) 전체회의를 열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업무 보고를 받으면서, 이전 정부 때 불법 사찰 여부에 대해 질의해 이같은 답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오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안보사에서 민간인 사찰 의혹 등으로 과거 수사를 많이 받았는데도 자료가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의 ‘불법 사찰 60년 흑역사’를 정리하는 차원에서, 국정원 뿐 아니라 다른 곳도 일괄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안보사에) 자료를 요청해놓은 상태”라고도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 사찰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 의결로 보고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국정원의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자료를 취합해야 한다. 취합하기 전에는 우리가 의결해도 제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 보고 내용이) 부족하다면 (제출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두 달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에도 사찰이 지속됐을 개연성에 대해선 “국정원 조사에 그것도 포함되지 않을까 한다”며,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례를 언급했습니다.

김 의원은 “채 전 총장 문제가 국정원에서 자료가 나간 것이 아닌가”라며 “정치인 뿐 아니라 검찰총장에까지 사찰 자료를 수집했다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