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포폴 투약 증거 있다” 이재용 돈 뜯으려 한 20대, 2심도 실형
입력 2021.02.17 (15:25) 수정 2021.02.17 (15:25) 사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관련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1부(최병률 유석동 이관형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29살 김 모 씨의 항소심에서, 오늘(17일) 1심과 같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6~7월 이 부회장에 대한 프로포폴 투약 사건 관련 증거자료 등을 검찰에 제출할 것처럼 행세하면서, 이 부회장 측으로부터 프로포폴 대금 명목 등으로 20억여 원을 뜯어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 씨는 재벌가 인사들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 소속 간호조무사와 교제했던 인물로, 지난해 1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했습니다. 또 언론사 ‘뉴스타파’와 관련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공범과 함께 서울의 한 호텔 등에서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을 세 차례 만나, “프로포폴 투약 관련 동영상 등 추가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 증거들을 검찰에 제출하지 않겠으니 대신 프로포폴을 고가로 구입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는 범행이 미수에 그쳐 이득이 없기는 하지만, 김 씨가 공범과 사전에 주거지를 답사하고 대포폰을 마련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 “프로포폴 투약 증거 있다” 이재용 돈 뜯으려 한 20대, 2심도 실형
    • 입력 2021-02-17 15:25:09
    • 수정2021-02-17 15:25:40
    사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관련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1부(최병률 유석동 이관형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29살 김 모 씨의 항소심에서, 오늘(17일) 1심과 같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6~7월 이 부회장에 대한 프로포폴 투약 사건 관련 증거자료 등을 검찰에 제출할 것처럼 행세하면서, 이 부회장 측으로부터 프로포폴 대금 명목 등으로 20억여 원을 뜯어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 씨는 재벌가 인사들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 소속 간호조무사와 교제했던 인물로, 지난해 1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했습니다. 또 언론사 ‘뉴스타파’와 관련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공범과 함께 서울의 한 호텔 등에서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을 세 차례 만나, “프로포폴 투약 관련 동영상 등 추가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 증거들을 검찰에 제출하지 않겠으니 대신 프로포폴을 고가로 구입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는 범행이 미수에 그쳐 이득이 없기는 하지만, 김 씨가 공범과 사전에 주거지를 답사하고 대포폰을 마련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