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민정수석 사의 표명은 사실…대통령이 만류 중”
입력 2021.02.17 (17:12) 수정 2021.02.17 (17:4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신현수 민정수석이 최근 검찰 인사 과정에서 이견이 있어 몇 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거듭 만류해 거취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민정수석실 내부 갈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 인사 조율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주에 발표된 검찰 인사를 두고 법무부과 검찰 사이에 이견이 있었고, 신현수 민정수석이 법무부와 검찰 사이를 중재하기 위해 다른 의견을 냈지만, 조율이 채 끝나기 전에 검찰 인사가 발표됐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박범계 장관이 자기 주장을 관철하는 과정이 의지대로 됐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민정수석실 내부에서 갈등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현수 민정수석을 건너뛰고 박범계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관측이 흘러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청와대 민정실 내부에서 이견은 없었다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면서 민정비서관은 사의를 표명한 적도, 이견을 보인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건과 신 수석의 사의 표명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신 수석은 이번 정권들어 검찰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임명된 민정수석으로, 검찰과 법무부 사이의 갈등을 수습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습니다.

현재 문 대통령은 신 수석의 사의를 만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靑 “민정수석 사의 표명은 사실…대통령이 만류 중”
    • 입력 2021-02-17 17:12:55
    • 수정2021-02-17 17:44:33
    뉴스 5
[앵커]

신현수 민정수석이 최근 검찰 인사 과정에서 이견이 있어 몇 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거듭 만류해 거취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민정수석실 내부 갈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 인사 조율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주에 발표된 검찰 인사를 두고 법무부과 검찰 사이에 이견이 있었고, 신현수 민정수석이 법무부와 검찰 사이를 중재하기 위해 다른 의견을 냈지만, 조율이 채 끝나기 전에 검찰 인사가 발표됐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박범계 장관이 자기 주장을 관철하는 과정이 의지대로 됐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민정수석실 내부에서 갈등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현수 민정수석을 건너뛰고 박범계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관측이 흘러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청와대 민정실 내부에서 이견은 없었다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면서 민정비서관은 사의를 표명한 적도, 이견을 보인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건과 신 수석의 사의 표명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신 수석은 이번 정권들어 검찰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임명된 민정수석으로, 검찰과 법무부 사이의 갈등을 수습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습니다.

현재 문 대통령은 신 수석의 사의를 만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