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상조-백악관 경제위원장, 적극 재정 필요성 공감
입력 2021.02.17 (18:41) 정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17일) 브라이언 디스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35분 간 통화하면서 양국 간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양측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과 글로벌 경제회복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하고 적극 협력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NEC는 백악관 내 경제정협의회로 NSC(국가안보회의)와 함께 백악관 내 경제·안보정책의 양대 축으로 불립니다.

디스 위원장은 "한국의 방역 및 경제회복 노력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세계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서는 적극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에 동의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지향하는 '빌드 백 베터'(build back better·더 나은 재건) 정책은 한국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이나 포용적 회복 정책과 유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 협력 필요성에 공감한 뒤 이를 위해 청와대 정책실과 NEC 사이의 소통채널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정책실과 NEC의 소통라인이 마련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김상조-백악관 경제위원장, 적극 재정 필요성 공감
    • 입력 2021-02-17 18:41:03
    정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17일) 브라이언 디스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35분 간 통화하면서 양국 간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양측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과 글로벌 경제회복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하고 적극 협력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NEC는 백악관 내 경제정협의회로 NSC(국가안보회의)와 함께 백악관 내 경제·안보정책의 양대 축으로 불립니다.

디스 위원장은 "한국의 방역 및 경제회복 노력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세계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서는 적극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에 동의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지향하는 '빌드 백 베터'(build back better·더 나은 재건) 정책은 한국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이나 포용적 회복 정책과 유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 협력 필요성에 공감한 뒤 이를 위해 청와대 정책실과 NEC 사이의 소통채널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정책실과 NEC의 소통라인이 마련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