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상한 로컬푸드…급식지원으로 측근 챙기기?
입력 2021.02.17 (19:10) 수정 2021.02.17 (20:0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두차례 연속보도를 통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대한 대전시의 '친환경' 아닌 친환경 급식 지원사업 실태를 살펴봤는데요.

시민단체나 대전시의회에서 거듭 문제점을 지적하는데도 대전시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 사업과 관련해 허태정 대전시장의 선거 캠프 사람들인 측근 챙기기 때문이 아니냐는 뒷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 유성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친환경 우수 농산물을 공급하는 유성푸드통합지원센터입니다.

3년 전, 국비 43억 원을 들여 완공했는데, 로컬푸드 운동을 하는 한 사회적기업이 위탁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사회적 기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유성구청장이던 지난 2016년부터 유성지역 어린이집에 로컬푸드 꾸러미를 공급하는 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한 뒤 사업을 대전 전지역으로 확대했는데, 지역농산물 관리가 가능한 유일한 업체라며 해당 사회적 기업에 일임하면서 특혜 시비가 시작됐습니다.

확대 시행 첫해인 2019년 배송과 품질 문제가 수차례 지적됐고, 이 때문에 이듬해엔 3개 업체로 나눠 수탁했는데 해당 사회적기업은 또다시 선정됐습니다.

[급식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일(품질·배송 문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도 그분들에 대해선 어떤 제재나 이런 것도 없었어요."]

더욱 의혹을 키운 건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해당 사회적기업 전·현직 임원들이 허 시장의 선거캠프에 몸담으며 힘을 보탰다는 점입니다.

허 시장이 취임 직후, 급식사업을 확장해 일임한 데 이어 첫 조직개편에서 로컬푸드 전담 조직을 신설해 시민단체 출신을 임명하면서 제 식구 챙기기란 비판이 거셌습니다.

[신정섭/전교조 대전지부장 : "친환경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본래 취지에서 벗어나서 관행적이고 행정 편의주의적인 사업방식을 고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지원 방식을 둘러싼 거듭된 문제 제기에 측근들에 대한 특혜 의혹까지 일면서 시민단체가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 아이들 밥상을 둘러싼 갈등이 갈수록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앵커]

이 내용을 연속기획보도한 취재기자와 좀 더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아이들 밥상에서 시작된 논란이 지역 농민과 대전시장 측근 논란까지, 이어졌는데요.

뉴스를 제대로 다 못 보신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좀 정리를 해볼까요?
  • 수상한 로컬푸드…급식지원으로 측근 챙기기?
    • 입력 2021-02-17 19:10:12
    • 수정2021-02-17 20:07:52
    뉴스7(대전)
[앵커]

앞서 두차례 연속보도를 통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대한 대전시의 '친환경' 아닌 친환경 급식 지원사업 실태를 살펴봤는데요.

시민단체나 대전시의회에서 거듭 문제점을 지적하는데도 대전시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 사업과 관련해 허태정 대전시장의 선거 캠프 사람들인 측근 챙기기 때문이 아니냐는 뒷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 유성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친환경 우수 농산물을 공급하는 유성푸드통합지원센터입니다.

3년 전, 국비 43억 원을 들여 완공했는데, 로컬푸드 운동을 하는 한 사회적기업이 위탁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사회적 기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유성구청장이던 지난 2016년부터 유성지역 어린이집에 로컬푸드 꾸러미를 공급하는 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한 뒤 사업을 대전 전지역으로 확대했는데, 지역농산물 관리가 가능한 유일한 업체라며 해당 사회적 기업에 일임하면서 특혜 시비가 시작됐습니다.

확대 시행 첫해인 2019년 배송과 품질 문제가 수차례 지적됐고, 이 때문에 이듬해엔 3개 업체로 나눠 수탁했는데 해당 사회적기업은 또다시 선정됐습니다.

[급식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일(품질·배송 문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도 그분들에 대해선 어떤 제재나 이런 것도 없었어요."]

더욱 의혹을 키운 건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해당 사회적기업 전·현직 임원들이 허 시장의 선거캠프에 몸담으며 힘을 보탰다는 점입니다.

허 시장이 취임 직후, 급식사업을 확장해 일임한 데 이어 첫 조직개편에서 로컬푸드 전담 조직을 신설해 시민단체 출신을 임명하면서 제 식구 챙기기란 비판이 거셌습니다.

[신정섭/전교조 대전지부장 : "친환경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본래 취지에서 벗어나서 관행적이고 행정 편의주의적인 사업방식을 고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지원 방식을 둘러싼 거듭된 문제 제기에 측근들에 대한 특혜 의혹까지 일면서 시민단체가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 아이들 밥상을 둘러싼 갈등이 갈수록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앵커]

이 내용을 연속기획보도한 취재기자와 좀 더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아이들 밥상에서 시작된 논란이 지역 농민과 대전시장 측근 논란까지, 이어졌는데요.

뉴스를 제대로 다 못 보신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좀 정리를 해볼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