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치료·이송 한꺼번에”…중환자 살리는 특별구급대
입력 2021.02.17 (19:16) 수정 2021.02.17 (20:04)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소방본부는 2019년 말부터 특별구급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심정지 환자 등 중환자 전담 구급댄데요.

환자 치료와 이송을 한꺼번에 담당해 응급 환자를 살리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주소방서에 배치된 특별구급대 차량입니다.

일반 구급 차량보다 차량 너비와 높이가 50cm 정도씩 더 넓습니다.

구급차 안에는 일반 차량과 달리 전동식 들것부터, 강심제와 급성 알레르기 치료제도 마련돼 있습니다.

제가 들고 있는 이 주사액은 심장이 멎은 환자에게 투약하는 전문 의약품입니다.

이 구급차 안에서 환자의 심장이 다시 뛸 수 있도록 응급 처치할 때 사용됩니다.

특별구급대는 1급 응급구조사를 비롯해, 종합병원 응급실 경력이 2년 이상인 간호사가 필수 인원으로 들어갑니다.

심정지 환자뿐만 아니라 응급 분만 산모의 탯줄 절단 등 일반 구급대는 할 수 없는 응급 처치까지 할 수 있습니다.

촌각을 다투는 중환자나 위급한 환자의 생존율을 높입니다.

[김종인/원주소방서 특별구급대원 : "심정지 환자분이 소생된 적이 있었는데 나중에 이제 소방서로 찾아오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해주시니까 굉장히 뿌듯하고."]

2019년 말 특별구급대 도입 이후, 전국의 심정지 환자 소생률은 15.3%로, 이전보다 4.9%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강원도 내 18개 시군 가운데 중증 환자 전담 특별구급대가 설치된 곳은 춘천과 원주, 두 곳뿐입니다.

나머지 시군에선 특별구급대가 일반 구급대의 역할까지 병행하고 있습니다.

[전용한/상지대학교 소방공학과 교수 : "강원도의 지역 특성상 전문 장비와 인력을 보충해서 특별구급대가 특별구급대 업무만 하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앞으로 중증 전담 특별구급대를 도내 다른 시군으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원주시, 실내외 공공체육시설 제한적 개방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에 따라 원주지역의 실내외 공공체육시설이 제한적으로 개방됩니다.

원주시는 이달(2월) 28일까지 실외 시설은 사전 예약제로, 실내 수영장은 수용 인원의 50% 이내로 개방합니다.

또, 다목적 체육관과 헬스장은 시설면적 4㎡당 한 명으로 운영 인원을 제한합니다.

다만, 샤워장 이용은 금지됩니다.

평창군, 올해 ‘농촌 협약 공모 사업’ 도전

평창군이 오늘(17일) 평창군청에서 '농촌 협약 협의회'를 열고,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 협약 공모 사업에 도전하기로 했습니다.

농촌 협약 공모 사업은 농식품부와 일선 시군이 공동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5년 동안 최대 30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여기는 원주] “치료·이송 한꺼번에”…중환자 살리는 특별구급대
    • 입력 2021-02-17 19:16:13
    • 수정2021-02-17 20:04:37
    뉴스7(춘천)
[앵커]

강원도소방본부는 2019년 말부터 특별구급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심정지 환자 등 중환자 전담 구급댄데요.

환자 치료와 이송을 한꺼번에 담당해 응급 환자를 살리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주소방서에 배치된 특별구급대 차량입니다.

일반 구급 차량보다 차량 너비와 높이가 50cm 정도씩 더 넓습니다.

구급차 안에는 일반 차량과 달리 전동식 들것부터, 강심제와 급성 알레르기 치료제도 마련돼 있습니다.

제가 들고 있는 이 주사액은 심장이 멎은 환자에게 투약하는 전문 의약품입니다.

이 구급차 안에서 환자의 심장이 다시 뛸 수 있도록 응급 처치할 때 사용됩니다.

특별구급대는 1급 응급구조사를 비롯해, 종합병원 응급실 경력이 2년 이상인 간호사가 필수 인원으로 들어갑니다.

심정지 환자뿐만 아니라 응급 분만 산모의 탯줄 절단 등 일반 구급대는 할 수 없는 응급 처치까지 할 수 있습니다.

촌각을 다투는 중환자나 위급한 환자의 생존율을 높입니다.

[김종인/원주소방서 특별구급대원 : "심정지 환자분이 소생된 적이 있었는데 나중에 이제 소방서로 찾아오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해주시니까 굉장히 뿌듯하고."]

2019년 말 특별구급대 도입 이후, 전국의 심정지 환자 소생률은 15.3%로, 이전보다 4.9%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강원도 내 18개 시군 가운데 중증 환자 전담 특별구급대가 설치된 곳은 춘천과 원주, 두 곳뿐입니다.

나머지 시군에선 특별구급대가 일반 구급대의 역할까지 병행하고 있습니다.

[전용한/상지대학교 소방공학과 교수 : "강원도의 지역 특성상 전문 장비와 인력을 보충해서 특별구급대가 특별구급대 업무만 하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앞으로 중증 전담 특별구급대를 도내 다른 시군으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원주시, 실내외 공공체육시설 제한적 개방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에 따라 원주지역의 실내외 공공체육시설이 제한적으로 개방됩니다.

원주시는 이달(2월) 28일까지 실외 시설은 사전 예약제로, 실내 수영장은 수용 인원의 50% 이내로 개방합니다.

또, 다목적 체육관과 헬스장은 시설면적 4㎡당 한 명으로 운영 인원을 제한합니다.

다만, 샤워장 이용은 금지됩니다.

평창군, 올해 ‘농촌 협약 공모 사업’ 도전

평창군이 오늘(17일) 평창군청에서 '농촌 협약 협의회'를 열고,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 협약 공모 사업에 도전하기로 했습니다.

농촌 협약 공모 사업은 농식품부와 일선 시군이 공동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5년 동안 최대 30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