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전남] “통한의 73년 풀어달라”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탄원서 전달
입력 2021.02.17 (19:31) 수정 2021.02.17 (20:12)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국회에서 네 차례나 번번이 좌절됐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이 이번 국회에서 다시 한 번 추진되고 있는데요.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특별법 처리 의지를 밝힌 가운데 유족들은 상임위 논의를 앞두고 탄원서를 전달했습니다.

곽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전남을 찾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

여순항쟁 위령탑을 참배한 뒤 여순사건 특별법 처리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만약에 심의하다 28일까지 시간이 모자라다면 바로 3월에 이어가서라도 처리하겠습니다."]

오는 22일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소위가 여순사건 특별법을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여순사건 유족연합회가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지난 8일 행안위 법안소위에서 위자료 지원과 추가진상조사 내용이 담긴 제주4.3 특별법 전부 개정안이 통과된 데 대해, 여순 유족들은 제주 4.3이 없었다면 여순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족들은 특히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우선적으로 하기 위해 특별법에 '배·보상' 문제를 넣지 않기로 결단한 만큼 빠른 통과를 당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반드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소병철/더불어민주당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 갑 : "소위에 위원님들을 제가 한 분, 한 분 계속해서 접촉했었는데요. 그분들은 대부분 여순법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부분에 대해 희망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1년 16대 국회에서부터 18대 19대 20대 국회까지 상임위에서조차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못한 채 줄줄이 무산됐던 여순사건 특별법.

고령화한 유족들은 이번에야말로 73년의 한이 풀릴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김종윤

순천 경전철 위탁 우선협상대상 선정

순천만정원과 순천문학관을 잇는 경전철인 스카이큐브 민간위탁 우선협상대상자에 우이신설 경전철운영 주식회사가 선정됐습니다.

순천시는 이달 말까지 시설물 관리와 근로자 고용 등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하고 다음달부터는 순천시 운영 체제로 전환 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카이큐브는 포스코 투자사인 주식회사에코트랜스가 지난 2014년 4월부터 운영해왔지만 적자 누적을 이유로 지난해 6월 순천시와 협약을 해지했고, 이후 대한상사중재원의 판정에 따라 순천시에 시설을 무상 이전했습니다.

보궐선거 금품 의혹…민주당 ‘진상조사위’ 발족

오는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금품제공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구례·곡성갑 지역위원회가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발족했습니다.

진상조사 특위는 전남도의원 순천1선거구의 보궐선거를 앞두고 곳곳에서 금품이 제공되고 있다는 진정과 제보들이 접수됨에 따라 관련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여기는 전남] “통한의 73년 풀어달라”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탄원서 전달
    • 입력 2021-02-17 19:31:22
    • 수정2021-02-17 20:12:49
    뉴스7(광주)
[앵커]

지난 국회에서 네 차례나 번번이 좌절됐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이 이번 국회에서 다시 한 번 추진되고 있는데요.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특별법 처리 의지를 밝힌 가운데 유족들은 상임위 논의를 앞두고 탄원서를 전달했습니다.

곽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전남을 찾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

여순항쟁 위령탑을 참배한 뒤 여순사건 특별법 처리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만약에 심의하다 28일까지 시간이 모자라다면 바로 3월에 이어가서라도 처리하겠습니다."]

오는 22일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소위가 여순사건 특별법을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여순사건 유족연합회가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지난 8일 행안위 법안소위에서 위자료 지원과 추가진상조사 내용이 담긴 제주4.3 특별법 전부 개정안이 통과된 데 대해, 여순 유족들은 제주 4.3이 없었다면 여순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족들은 특히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우선적으로 하기 위해 특별법에 '배·보상' 문제를 넣지 않기로 결단한 만큼 빠른 통과를 당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반드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소병철/더불어민주당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 갑 : "소위에 위원님들을 제가 한 분, 한 분 계속해서 접촉했었는데요. 그분들은 대부분 여순법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부분에 대해 희망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1년 16대 국회에서부터 18대 19대 20대 국회까지 상임위에서조차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못한 채 줄줄이 무산됐던 여순사건 특별법.

고령화한 유족들은 이번에야말로 73년의 한이 풀릴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김종윤

순천 경전철 위탁 우선협상대상 선정

순천만정원과 순천문학관을 잇는 경전철인 스카이큐브 민간위탁 우선협상대상자에 우이신설 경전철운영 주식회사가 선정됐습니다.

순천시는 이달 말까지 시설물 관리와 근로자 고용 등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하고 다음달부터는 순천시 운영 체제로 전환 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카이큐브는 포스코 투자사인 주식회사에코트랜스가 지난 2014년 4월부터 운영해왔지만 적자 누적을 이유로 지난해 6월 순천시와 협약을 해지했고, 이후 대한상사중재원의 판정에 따라 순천시에 시설을 무상 이전했습니다.

보궐선거 금품 의혹…민주당 ‘진상조사위’ 발족

오는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금품제공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구례·곡성갑 지역위원회가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발족했습니다.

진상조사 특위는 전남도의원 순천1선거구의 보궐선거를 앞두고 곳곳에서 금품이 제공되고 있다는 진정과 제보들이 접수됨에 따라 관련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