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미포·온산산단 192개 업체 문 닫아
입력 2021.02.17 (23:08) 수정 2021.02.18 (07:00)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지난해 울산 미포와 온산 등 2개 국가산업단지내 입주업체 192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고용 인원도 1,600여 명 줄었고 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12월 기준 미포 86.5%, 온산 93.7%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미포·온산 산단은 전체 입주업체의 70%가 종업원 50명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이어서 경영압박이 심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 지난해 미포·온산산단 192개 업체 문 닫아
    • 입력 2021-02-17 23:08:41
    • 수정2021-02-18 07:00:03
    뉴스7(울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지난해 울산 미포와 온산 등 2개 국가산업단지내 입주업체 192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고용 인원도 1,600여 명 줄었고 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12월 기준 미포 86.5%, 온산 93.7%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미포·온산 산단은 전체 입주업체의 70%가 종업원 50명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이어서 경영압박이 심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