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중국엔 공동대응 결의
입력 2021.02.20 (03:46) 수정 2021.02.20 (03:53) 국제
주요 7개국은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빈곤국 지원을 확대키로 하고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에는 공동대응하기로 했습니다.

G7 정상들은 화상회의 후 배포한 성명에서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진하는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코백스) 지원금을 75억 달러(8조3천억 원)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빈곤 국가까지도 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되도록 40억 달러를 추가로 내겠다는 내용입니다. 미국은 40억 달러, 독일은 추가 15억 유로를 약속했고 유럽연합(EU)은 지원을 10억 유로로 배 늘리겠다고 각각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신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G7 정상들은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경기부양책을 계속 펼치기로 했으며 그 방식은 친환경적이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상들은 중국을 향해서는 "비시장 정책과 관행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서로 상의해서 공동대응 하겠다"며 각을 세웠습니다. 또 앞으로 보건 위험에 대비해서 조기 경보와 자료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보건협약 체결을 검토하기로 했는데 이 역시 최근 중국이 WHO에 자료제공을 거부한 것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풀이됩니다.

정상들은 이와 함께 올해를 다자주의 전환점으로 삼을 것이며 올해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G7 화상 정상회의는 의장국인 영국 주최로 개최됐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다자 정상외교 무대 데뷔라는 점에서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중국엔 공동대응 결의
    • 입력 2021-02-20 03:46:22
    • 수정2021-02-20 03:53:55
    국제
주요 7개국은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빈곤국 지원을 확대키로 하고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에는 공동대응하기로 했습니다.

G7 정상들은 화상회의 후 배포한 성명에서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진하는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코백스) 지원금을 75억 달러(8조3천억 원)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빈곤 국가까지도 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되도록 40억 달러를 추가로 내겠다는 내용입니다. 미국은 40억 달러, 독일은 추가 15억 유로를 약속했고 유럽연합(EU)은 지원을 10억 유로로 배 늘리겠다고 각각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신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G7 정상들은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경기부양책을 계속 펼치기로 했으며 그 방식은 친환경적이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상들은 중국을 향해서는 "비시장 정책과 관행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서로 상의해서 공동대응 하겠다"며 각을 세웠습니다. 또 앞으로 보건 위험에 대비해서 조기 경보와 자료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보건협약 체결을 검토하기로 했는데 이 역시 최근 중국이 WHO에 자료제공을 거부한 것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풀이됩니다.

정상들은 이와 함께 올해를 다자주의 전환점으로 삼을 것이며 올해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G7 화상 정상회의는 의장국인 영국 주최로 개최됐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다자 정상외교 무대 데뷔라는 점에서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