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 해상서 어선 전복…선원 6명 모두 실종, 수색 중
입력 2021.02.20 (07:03) 수정 2021.02.20 (08: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북 경주 인근 바다에서 홍게잡이를 하던 어선이 전복돼 선원 6명이 실종됐습니다.

해경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수색과 구조에 나섰습니다.

현재 상황 지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민 기자! 자세한 어선 사고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사고 신고가 들어온 것은 어제 오후 6시50분쯤입니다.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쪽 약 42km 바다에서 선원 6명이 탄 9.7톤급 어선 거룡호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습니다.

이 어선은 포항에 선적을 둔 홍게잡이 배입니다.

어선 승선원이 침수 중에 이 사실을 인근 선박을 통해 포항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경은 사고 어선에 한국인 선원 2명과 베트남 선원 3명, 중국동포 1명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해경함정 1척과 경비함 3척, 항공기 3대를 동원해 현장에서 수색 작업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구조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해역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파고가 최고 2.5m로 일면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해경은 날이 밝는대로 인력과 장비를 집중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 경주 해상서 어선 전복…선원 6명 모두 실종, 수색 중
    • 입력 2021-02-20 07:03:32
    • 수정2021-02-20 08:21:03
    뉴스광장
[앵커]

경북 경주 인근 바다에서 홍게잡이를 하던 어선이 전복돼 선원 6명이 실종됐습니다.

해경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수색과 구조에 나섰습니다.

현재 상황 지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민 기자! 자세한 어선 사고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사고 신고가 들어온 것은 어제 오후 6시50분쯤입니다.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쪽 약 42km 바다에서 선원 6명이 탄 9.7톤급 어선 거룡호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습니다.

이 어선은 포항에 선적을 둔 홍게잡이 배입니다.

어선 승선원이 침수 중에 이 사실을 인근 선박을 통해 포항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경은 사고 어선에 한국인 선원 2명과 베트남 선원 3명, 중국동포 1명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해경함정 1척과 경비함 3척, 항공기 3대를 동원해 현장에서 수색 작업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구조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해역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파고가 최고 2.5m로 일면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해경은 날이 밝는대로 인력과 장비를 집중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