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즘 북한은] 양덕온천 재개장…관광 활성화 ‘안간힘’ 외
입력 2021.02.20 (08:27) 수정 2021.02.27 (08:14) 남북의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이 중단됐던 양덕온천이 1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국경 봉쇄 속에서도 코로나 이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는 거로 보이는데요.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신문이 최근 보도한 양덕온천 사진들입니다.

이달 초부터 문을 연 실내외 온천탕에 국내 손님들 모습이 보입니다.

노동신문은 마스크를 낀 관광객들 사진까지 싣고 물보다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역점사업이었던 평안남도 양덕온천은 지난해 1월 북한 매체의 대대적인 홍보 속에 문을 열었습니다.

[조선중앙TV/2020년 1월 17일 : "우리 당의 크나큰 은정 속에 인민들의 문명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할 종합적인 온천 치료 봉사기지 양덕온천 문화휴양지에서 봉사가 시작됐습니다."]

북한 당국은 평양과 양덕온천을 오가는 열차 노선까지 증설했는데요.

온천 인근에 스키장과 승마장 등 부대시설까지 갖춰놓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열을 올렸습니다.

[양덕온천 관광객/2020년 1월 17일 : "야외 온천장에 와보니 진짜 매력이 여기라고 생각합니다. 여기 보십시오. 주변에는 다 눈이 쌓여있습니다. 그러나 뜨끈한 온천장에 몸을 잠그고 설경을 부감하는 바로 이곳이 양덕온천의 진짜 매력입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하면서 개장 한 달여 만에 문을 닫았던 양덕온천..지난달 8차 당대회에선 삼지연과 함께 지방경제 활성화의 대표 사례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1년 만에 양덕온천이 다시 문을 연 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 국내 관광객이라도 끌어들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노동신문은 실제로 평범한 노동자와 농민 누구나 온천을 방문할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 19 사태가 끝난 이후부터 대북제재를 받지 않는 관광산업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평양 쇼핑 새바람…간편 결제도 가능

[앵커]

북한도 대도시인 평양을 중심으로 새로운 쇼핑 풍속도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휴대폰을 이용한 QR코드 결제뿐만 아니라 온라인 쇼핑몰을 기반으로 한 전자상거래까지 이뤄지고 있다는데요. 달라지고 있는 북한의 쇼핑, 어떤 모습인지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전자제품을 파는 평양의 한 대형 상점. 물건을 고른 손님이 휴대폰 QR코드로 결제를 하고 있습니다. ‘만물상’이라는 이름의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화장품과 의약품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평양의 젊은 층 사이에선 휴대폰 앱과 연동된 간편결제서비스도 통용될 정도입니다.

전화로 미리 주문을 받는 일명 ‘주문 봉사’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점도 늘고 있습니다.

[한화순/평양 개선 종합상점 책임자 : "인민들의 요구가 곧 우리 봉사활동의 기준입니다. 인민들의 요구를 실현해주기 위한 방향으로 봉사활동을 지향하면서 상업 경영의 정보화도 실현해 나가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8차 당대회에서 상업기관에 현대성과 다양성을 구현하라고 지시했는데요.

기존에는 직원에게 원하는 상품을 말하고 건네받는 형태가 주를 이뤘지만, 최근에는 직접 보고 고를 수 있게 상품을 진열하는 매장이 늘고 있습니다.

[한화순/평양 개선 종합상점 책임자 : "인민들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서 시적으로 매 구역마다 종합상점을 내오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를 자기 마음대로 고를 수 있게 상점 환경을 개방식 매대로 다 꾸려놓았습니다."]

실제로 평양에선 간단한 식료품도 백화점에 와서 사는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평양 시민 : "(백화점) 상품이 그래도 쓰기도 편리하고 가격도 편안하고. 생활상에서 다 편안하고 좋습니다."]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달라지고 있는 쇼핑 풍속도는 일부 부유층에 한정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 [요즘 북한은] 양덕온천 재개장…관광 활성화 ‘안간힘’ 외
    • 입력 2021-02-20 08:27:10
    • 수정2021-02-27 08:14:47
    남북의 창
[앵커]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이 중단됐던 양덕온천이 1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국경 봉쇄 속에서도 코로나 이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는 거로 보이는데요.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신문이 최근 보도한 양덕온천 사진들입니다.

이달 초부터 문을 연 실내외 온천탕에 국내 손님들 모습이 보입니다.

노동신문은 마스크를 낀 관광객들 사진까지 싣고 물보다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역점사업이었던 평안남도 양덕온천은 지난해 1월 북한 매체의 대대적인 홍보 속에 문을 열었습니다.

[조선중앙TV/2020년 1월 17일 : "우리 당의 크나큰 은정 속에 인민들의 문명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할 종합적인 온천 치료 봉사기지 양덕온천 문화휴양지에서 봉사가 시작됐습니다."]

북한 당국은 평양과 양덕온천을 오가는 열차 노선까지 증설했는데요.

온천 인근에 스키장과 승마장 등 부대시설까지 갖춰놓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열을 올렸습니다.

[양덕온천 관광객/2020년 1월 17일 : "야외 온천장에 와보니 진짜 매력이 여기라고 생각합니다. 여기 보십시오. 주변에는 다 눈이 쌓여있습니다. 그러나 뜨끈한 온천장에 몸을 잠그고 설경을 부감하는 바로 이곳이 양덕온천의 진짜 매력입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하면서 개장 한 달여 만에 문을 닫았던 양덕온천..지난달 8차 당대회에선 삼지연과 함께 지방경제 활성화의 대표 사례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1년 만에 양덕온천이 다시 문을 연 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 국내 관광객이라도 끌어들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노동신문은 실제로 평범한 노동자와 농민 누구나 온천을 방문할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 19 사태가 끝난 이후부터 대북제재를 받지 않는 관광산업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평양 쇼핑 새바람…간편 결제도 가능

[앵커]

북한도 대도시인 평양을 중심으로 새로운 쇼핑 풍속도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휴대폰을 이용한 QR코드 결제뿐만 아니라 온라인 쇼핑몰을 기반으로 한 전자상거래까지 이뤄지고 있다는데요. 달라지고 있는 북한의 쇼핑, 어떤 모습인지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전자제품을 파는 평양의 한 대형 상점. 물건을 고른 손님이 휴대폰 QR코드로 결제를 하고 있습니다. ‘만물상’이라는 이름의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화장품과 의약품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평양의 젊은 층 사이에선 휴대폰 앱과 연동된 간편결제서비스도 통용될 정도입니다.

전화로 미리 주문을 받는 일명 ‘주문 봉사’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점도 늘고 있습니다.

[한화순/평양 개선 종합상점 책임자 : "인민들의 요구가 곧 우리 봉사활동의 기준입니다. 인민들의 요구를 실현해주기 위한 방향으로 봉사활동을 지향하면서 상업 경영의 정보화도 실현해 나가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8차 당대회에서 상업기관에 현대성과 다양성을 구현하라고 지시했는데요.

기존에는 직원에게 원하는 상품을 말하고 건네받는 형태가 주를 이뤘지만, 최근에는 직접 보고 고를 수 있게 상품을 진열하는 매장이 늘고 있습니다.

[한화순/평양 개선 종합상점 책임자 : "인민들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서 시적으로 매 구역마다 종합상점을 내오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를 자기 마음대로 고를 수 있게 상점 환경을 개방식 매대로 다 꾸려놓았습니다."]

실제로 평양에선 간단한 식료품도 백화점에 와서 사는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평양 시민 : "(백화점) 상품이 그래도 쓰기도 편리하고 가격도 편안하고. 생활상에서 다 편안하고 좋습니다."]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달라지고 있는 쇼핑 풍속도는 일부 부유층에 한정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