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위로 지원금 매표 행위”…이재명 “구태 야당의 망언” 설전
입력 2021.02.20 (17:18) 수정 2021.02.20 (17:40) 정치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위로 지원금' 발언을 놓고 날카로운 설전을 주고받았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을 겨냥해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고 비판했고, 이재명 지사는 "경제 활성화를 위한 확장 재정이 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2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대통령 개인 돈이라면 이렇게 흥청망청 쓸 수 있을까, 내가 낸 세금으로 나를 위로한다니 이상하지 않은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니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라며 "국채 발행을 걱정하다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재명 지사가 전 경기도민에게 10만 원씩 지급했을 때, '자기 돈이라도 저렇게 쓸까'라는 댓글이 기억난다"면서 이 지사도 겨냥했습니다.

이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 전 의원이 대통령을 향해 망언을 쏟아냈다"면서 "대통령에 대한 상식 밖의 모독이자, 국민의 높은 주권의식에 대한 폄훼"라고 맞받았습니다.

이어 "실력을 갖추고 국리민복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기보다, 발목잡기로 반사이익을 노리던 구태를 못 벗어난 보수 야당의 모습이 안타깝다"며 "국민의 위대함에 못 미치는 저급정치"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 활성화, 고용유지, 사회안전망 확대를 위해 적극적이고 전례 없는 확장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고삐를 조이는 게 아니라, 빗장을 열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승민 “위로 지원금 매표 행위”…이재명 “구태 야당의 망언” 설전
    • 입력 2021-02-20 17:18:37
    • 수정2021-02-20 17:40:16
    정치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위로 지원금' 발언을 놓고 날카로운 설전을 주고받았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을 겨냥해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고 비판했고, 이재명 지사는 "경제 활성화를 위한 확장 재정이 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2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대통령 개인 돈이라면 이렇게 흥청망청 쓸 수 있을까, 내가 낸 세금으로 나를 위로한다니 이상하지 않은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니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라며 "국채 발행을 걱정하다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재명 지사가 전 경기도민에게 10만 원씩 지급했을 때, '자기 돈이라도 저렇게 쓸까'라는 댓글이 기억난다"면서 이 지사도 겨냥했습니다.

이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 전 의원이 대통령을 향해 망언을 쏟아냈다"면서 "대통령에 대한 상식 밖의 모독이자, 국민의 높은 주권의식에 대한 폄훼"라고 맞받았습니다.

이어 "실력을 갖추고 국리민복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기보다, 발목잡기로 반사이익을 노리던 구태를 못 벗어난 보수 야당의 모습이 안타깝다"며 "국민의 위대함에 못 미치는 저급정치"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 활성화, 고용유지, 사회안전망 확대를 위해 적극적이고 전례 없는 확장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고삐를 조이는 게 아니라, 빗장을 열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