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21.02.20 (21:00) 수정 2021.02.20 (21: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백신 맞겠다” 93.8%…병원·유치원서 ‘집단감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대상자 30만 8천여 명 가운데 93.8%가 백신을 맞는 데 동의했습니다. 서울 양천구 유치원에서 18명이 확진되는 등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재유행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사의’ 민정수석 설득 주력…靑, 논란 확산 차단

청와대와 여권 고위 인사들이 검찰 인사 갈등으로 사의를 밝힌 신현수 민정수석을 설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한 보도에 적극 대응하며 논란 확산 차단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美 “‘위안부’는 인권유린”…독일에서도 “규탄”

미 국무부가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은 ‘잔혹한 인권유린’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독일 시민단체는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규탄했습니다.

“강력범죄 의사 면허 취소”…의협 “총파업 불사”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는 변호사나 회계사처럼 면허를 취소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했습니다. 의사협회는 법안이 처리되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21-02-20 21:00:40
    • 수정2021-02-20 21:06:16
    뉴스 9
“백신 맞겠다” 93.8%…병원·유치원서 ‘집단감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대상자 30만 8천여 명 가운데 93.8%가 백신을 맞는 데 동의했습니다. 서울 양천구 유치원에서 18명이 확진되는 등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재유행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사의’ 민정수석 설득 주력…靑, 논란 확산 차단

청와대와 여권 고위 인사들이 검찰 인사 갈등으로 사의를 밝힌 신현수 민정수석을 설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한 보도에 적극 대응하며 논란 확산 차단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美 “‘위안부’는 인권유린”…독일에서도 “규탄”

미 국무부가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은 ‘잔혹한 인권유린’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독일 시민단체는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규탄했습니다.

“강력범죄 의사 면허 취소”…의협 “총파업 불사”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는 변호사나 회계사처럼 면허를 취소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했습니다. 의사협회는 법안이 처리되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