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현수 다각도로 설득 중…靑 “추측성 보도 유감”
입력 2021.02.20 (21:08) 수정 2021.02.20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한 반발로 사의를 표명한 뒤 휴가에 들어간 신현수 민정수석을 설득하는 데 청와대와 여권 인사들이 다각도로 힘을 쏟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추측성 보도에 거듭 유감을 밝히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21일)까지 휴가를 낸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오늘(20일)도 다각도로 설득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나 여권의 영향력있는 인사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행보를 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신 수석의 사의표명이 확인된 후 박범계 법무장관이 신 수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약속한데 이어, 어제(19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설득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신수석 문제와 관련해) 고위급 사이에 소통이 있다. 그건 제가 아까 청와대 가기 전에 말씀을 드렸죠. 그 속에 다 저희 답이 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를 하고 있는만큼 신 수석의 복귀 설득에 힘을 쏟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언론 보도에 적극 대응하고 있습니다.

특히 박범계 법무 장관이 대통령의 정식 재가없이 검찰 인사안을 발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다음주에 있을 것으로 알려진 검찰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 친정권 성향의 인사가 중용될 것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잇따르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신 수석 문제와 관련된 민정실 내부 갈등설이나 검찰 인사 등에 대한 추측들이 검찰 주변에서 나오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신 수석은 다음주 월요일 출근해 거취와 관련된 의사를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휴가를 다시 연장하거나 월요일에도 확실한 거취 표명이 없을 경우 국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통령이 직접 결단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현갑
  • 신현수 다각도로 설득 중…靑 “추측성 보도 유감”
    • 입력 2021-02-20 21:08:58
    • 수정2021-02-20 21:46:58
    뉴스 9
[앵커]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한 반발로 사의를 표명한 뒤 휴가에 들어간 신현수 민정수석을 설득하는 데 청와대와 여권 인사들이 다각도로 힘을 쏟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추측성 보도에 거듭 유감을 밝히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21일)까지 휴가를 낸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오늘(20일)도 다각도로 설득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나 여권의 영향력있는 인사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행보를 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신 수석의 사의표명이 확인된 후 박범계 법무장관이 신 수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약속한데 이어, 어제(19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설득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신수석 문제와 관련해) 고위급 사이에 소통이 있다. 그건 제가 아까 청와대 가기 전에 말씀을 드렸죠. 그 속에 다 저희 답이 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를 하고 있는만큼 신 수석의 복귀 설득에 힘을 쏟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언론 보도에 적극 대응하고 있습니다.

특히 박범계 법무 장관이 대통령의 정식 재가없이 검찰 인사안을 발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다음주에 있을 것으로 알려진 검찰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 친정권 성향의 인사가 중용될 것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잇따르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신 수석 문제와 관련된 민정실 내부 갈등설이나 검찰 인사 등에 대한 추측들이 검찰 주변에서 나오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신 수석은 다음주 월요일 출근해 거취와 관련된 의사를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휴가를 다시 연장하거나 월요일에도 확실한 거취 표명이 없을 경우 국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통령이 직접 결단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