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공동어시장서 갈치 250t 위판…하루 최대 규모
입력 2021.02.20 (21:33) 수정 2021.02.20 (21:3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공동어시장은 오늘(20일) 새벽 인기 어종인 갈치가 1만 3천여 상자, 약 250톤가량 거래됐다고 밝혔습니다.

거래금액으로 치면 약 30억 원으로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하루 위판량으로는 최대치입니다.

공동어시장 관계자는 "갈치가 대량으로 위판된 것을 기점으로 어시장에도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부산공동어시장서 갈치 250t 위판…하루 최대 규모
    • 입력 2021-02-20 21:33:30
    • 수정2021-02-20 21:39:32
    뉴스9(부산)
부산공동어시장은 오늘(20일) 새벽 인기 어종인 갈치가 1만 3천여 상자, 약 250톤가량 거래됐다고 밝혔습니다.

거래금액으로 치면 약 30억 원으로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하루 위판량으로는 최대치입니다.

공동어시장 관계자는 "갈치가 대량으로 위판된 것을 기점으로 어시장에도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