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5 국군 용사 유해 12년 만에 신원 확인
입력 2021.02.20 (21:43) 수정 2021.02.20 (22:26)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내와 아들을 남겨둔 채 6·25 전쟁에 참전한 뒤 사망한 국군 용사의 유해가 포항에서 발굴된 뒤 12년 만에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2009년 6월 포항에서 발굴한 6·25 전사자의 유해가 고(故) 손중철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 6.25 국군 용사 유해 12년 만에 신원 확인
    • 입력 2021-02-20 21:43:56
    • 수정2021-02-20 22:26:50
    뉴스9(대구)
아내와 아들을 남겨둔 채 6·25 전쟁에 참전한 뒤 사망한 국군 용사의 유해가 포항에서 발굴된 뒤 12년 만에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2009년 6월 포항에서 발굴한 6·25 전사자의 유해가 고(故) 손중철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