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깨끗한 물, 도심 가득… 생태·관광 자원화
입력 2021.02.22 (08:42) 수정 2021.02.22 (08:52)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맑고 풍부한 물이 소중한 자원이 되는 시대입니다.

충북 제천시가 생활 용수로 쓰고 남는 물을 생태·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높은 산 계곡을 따라 굽이쳐 흐르는 평창강.

강원도 평창과 영월을 거쳐 220km를 흐르는 남한강 상류 물줄기입니다.

제천시는 맑고 깨끗한 수질의 이 물을 식수 등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루 8만 5천 톤의 하천수 사용 허가를 받아 수돗물을 생산하고 있는데, 유량이 풍부해 생활 용수로 쓰고도 하루 만 톤 이상이 남습니다.

제천시가 이 남는 물을 도심 친수사업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말까지 130억 원을 들여 도심으로 연결되는 수로를 통해 다목적 용수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제천시는 의림지나 비룡담 저수지에서 이 물을 이용할 경우 하소천 수질 개선 등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심명구/충북 제천시 수도사업소 : "(평창 강물을) 의림지나 비룡담으로 보냈을 경우 녹조 등 위험이 하나도 없고, 친수 용수로 사용하다 보니까, 사람들이 손으로 접촉할 수 있으니까 그것에 맞게 적합한 처리를 해서 (보내고 있습니다)."]

특히, 의림지 뜰에서는 농업용수로 쓰이고 의림지 용추폭포 수위 유지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윤덕규/충북 제천시 관광미식과 : "의림지뜰 자연치유단지를 물길 100리 사업과 연계해서 추진할 계획이고요. 여기에는 개구리 웅덩이와 생태 연못 등 4개의 테마, 16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백두대간을 따라 흐르는 맑고 깨끗한 물로 생태계를 복원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제천시의 도심 친수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 깨끗한 물, 도심 가득… 생태·관광 자원화
    • 입력 2021-02-22 08:42:42
    • 수정2021-02-22 08:52:30
    뉴스광장(대구)
[앵커]

맑고 풍부한 물이 소중한 자원이 되는 시대입니다.

충북 제천시가 생활 용수로 쓰고 남는 물을 생태·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높은 산 계곡을 따라 굽이쳐 흐르는 평창강.

강원도 평창과 영월을 거쳐 220km를 흐르는 남한강 상류 물줄기입니다.

제천시는 맑고 깨끗한 수질의 이 물을 식수 등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루 8만 5천 톤의 하천수 사용 허가를 받아 수돗물을 생산하고 있는데, 유량이 풍부해 생활 용수로 쓰고도 하루 만 톤 이상이 남습니다.

제천시가 이 남는 물을 도심 친수사업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말까지 130억 원을 들여 도심으로 연결되는 수로를 통해 다목적 용수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제천시는 의림지나 비룡담 저수지에서 이 물을 이용할 경우 하소천 수질 개선 등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심명구/충북 제천시 수도사업소 : "(평창 강물을) 의림지나 비룡담으로 보냈을 경우 녹조 등 위험이 하나도 없고, 친수 용수로 사용하다 보니까, 사람들이 손으로 접촉할 수 있으니까 그것에 맞게 적합한 처리를 해서 (보내고 있습니다)."]

특히, 의림지 뜰에서는 농업용수로 쓰이고 의림지 용추폭포 수위 유지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윤덕규/충북 제천시 관광미식과 : "의림지뜰 자연치유단지를 물길 100리 사업과 연계해서 추진할 계획이고요. 여기에는 개구리 웅덩이와 생태 연못 등 4개의 테마, 16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백두대간을 따라 흐르는 맑고 깨끗한 물로 생태계를 복원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제천시의 도심 친수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