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 산불 85% 진화”…대피 주민 귀가
입력 2021.02.22 (09:08) 수정 2021.02.22 (09:40)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21일), 영동군 매곡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진화 작업이 계속된 가운데 밤사이 큰 불길이 잡힌 상태입니다.

산림 당국은 현재 진화율이 85% 수준으로, 불이 더 커지지 않도록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날이 밝는 대로 소방 인력과 헬기 등을 더 동원해 불을 완전히 끌 계획입니다.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던 주민 20여 명은 모두 귀가했습니다.
  • “영동 산불 85% 진화”…대피 주민 귀가
    • 입력 2021-02-22 09:08:05
    • 수정2021-02-22 09:40:36
    뉴스광장(청주)
어제(21일), 영동군 매곡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진화 작업이 계속된 가운데 밤사이 큰 불길이 잡힌 상태입니다.

산림 당국은 현재 진화율이 85% 수준으로, 불이 더 커지지 않도록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날이 밝는 대로 소방 인력과 헬기 등을 더 동원해 불을 완전히 끌 계획입니다.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던 주민 20여 명은 모두 귀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