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해 광주가 함께”
입력 2021.02.22 (09:52) 수정 2021.02.22 (13:04)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재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민주화운동은 80년 5월의 광주와 많이 닮아 있는데요.

광주에 거주하는 미얀마인과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부터 시작된 미얀마 군부의 강경 진압과 시민 불복종 운동.

지난 9일 군경의 발포로 20살 여성이 숨진데 이어, 또 다시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는 등 갈수록 격화하고 있습니다.

나주에서 대학에 다니는 샤샤 씨는 미얀마에 있는 엄마와 동생 걱정에 밤잠을 설칩니다.

인터넷마저 통제돼 연락조차 할 수 없습니다.

[샤샤/광주 거주 미얀마인 : "(엄마와 동생에게) '아무 걱정하지 마세요. 매일 매일 기도하고 좋은 소식 있을 거니까 힘내세요' 라고 말하고 싶어요."]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미얀마인들이 캄보디아 이주민,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공동행동에 나섰습니다.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촉구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김복주/아시아 인권평화포럼 대표 : "미얀마의 인권, 평화, 민주주의 회복을 위하여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첫째,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한다."]

이들은 5월 영령들에게 참배하며 5.18 정신에 기반해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다짐했습니다.

5.18 단체와 오월어머니회는 미얀마 민중을 결코 외롭게 두지 않겠다며 연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조진태/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여러분들의 행동과 노력, 의지가 희망의 씨앗이 되고 나중에는 큰 횃불이 될 것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광주는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이주민과 시민사회단체에 이어 지역 노동계도 미얀마 노동자들을 위해 연대행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미얀마의 봄을 향한 연대의 힘이 80년 5월의 아픔을 겪은 광주에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영상편집:이성훈
  •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해 광주가 함께”
    • 입력 2021-02-22 09:52:36
    • 수정2021-02-22 13:04:06
    930뉴스(광주)
[앵커]

현재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민주화운동은 80년 5월의 광주와 많이 닮아 있는데요.

광주에 거주하는 미얀마인과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부터 시작된 미얀마 군부의 강경 진압과 시민 불복종 운동.

지난 9일 군경의 발포로 20살 여성이 숨진데 이어, 또 다시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는 등 갈수록 격화하고 있습니다.

나주에서 대학에 다니는 샤샤 씨는 미얀마에 있는 엄마와 동생 걱정에 밤잠을 설칩니다.

인터넷마저 통제돼 연락조차 할 수 없습니다.

[샤샤/광주 거주 미얀마인 : "(엄마와 동생에게) '아무 걱정하지 마세요. 매일 매일 기도하고 좋은 소식 있을 거니까 힘내세요' 라고 말하고 싶어요."]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미얀마인들이 캄보디아 이주민,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공동행동에 나섰습니다.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촉구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김복주/아시아 인권평화포럼 대표 : "미얀마의 인권, 평화, 민주주의 회복을 위하여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첫째,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한다."]

이들은 5월 영령들에게 참배하며 5.18 정신에 기반해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다짐했습니다.

5.18 단체와 오월어머니회는 미얀마 민중을 결코 외롭게 두지 않겠다며 연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조진태/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여러분들의 행동과 노력, 의지가 희망의 씨앗이 되고 나중에는 큰 횃불이 될 것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광주는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이주민과 시민사회단체에 이어 지역 노동계도 미얀마 노동자들을 위해 연대행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미얀마의 봄을 향한 연대의 힘이 80년 5월의 아픔을 겪은 광주에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영상편집:이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