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유혈사태로 4명 사망…“국제사회 개입해야”
입력 2021.02.22 (12:28) 수정 2021.02.22 (12: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를 강경진압하면서 지금까지 4명이 숨지는 등 미얀마 사태가 악화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미얀마 쿠데타에 개입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난사하는 등 강경 진압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2명이 머리 등에 총상을 입고 숨졌습니다.

또 최대도시 양곤에선 지역 순찰을 돌던 시민 자경단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자르니 르윈/미얀마 시민 : "시민들은 어떤 무기도 없는데, 갑자기 실탄을 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경찰의 실탄에 20살 여성이 숨지는 등 지금까지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군경의 폭력 진압에 부상당한 사람도 100명이 넘는 등 시민들의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시위에 참여했다 군경에 체포되거나 연행된 인원만도 560여 명에 이릅니다.

잇단 사망 소식에도 만달레이에서 의대생 등 수 만 명이 거리로 나와 군부에 항의하는 등 시위대의 저항 운동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최대도시 양곤 등에는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희생자를 추모하고 쿠데타 반대 구호를 외쳤습니다.

[유유/미얀마 시민 : "무장하지 않은 채 평화 시위를 벌이는 시민들을 공격하는 것은 부당합니다. 우리는 독재를 몰아낼 것입니다."]

특히 시위대는 미국 대사관과 유엔청사 등으로 몰려가 국제사회가 미얀마 사태에 즉각 개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미얀마 유혈사태로 4명 사망…“국제사회 개입해야”
    • 입력 2021-02-22 12:28:53
    • 수정2021-02-22 12:34:22
    뉴스 12
[앵커]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를 강경진압하면서 지금까지 4명이 숨지는 등 미얀마 사태가 악화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미얀마 쿠데타에 개입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난사하는 등 강경 진압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2명이 머리 등에 총상을 입고 숨졌습니다.

또 최대도시 양곤에선 지역 순찰을 돌던 시민 자경단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자르니 르윈/미얀마 시민 : "시민들은 어떤 무기도 없는데, 갑자기 실탄을 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경찰의 실탄에 20살 여성이 숨지는 등 지금까지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군경의 폭력 진압에 부상당한 사람도 100명이 넘는 등 시민들의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시위에 참여했다 군경에 체포되거나 연행된 인원만도 560여 명에 이릅니다.

잇단 사망 소식에도 만달레이에서 의대생 등 수 만 명이 거리로 나와 군부에 항의하는 등 시위대의 저항 운동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최대도시 양곤 등에는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희생자를 추모하고 쿠데타 반대 구호를 외쳤습니다.

[유유/미얀마 시민 : "무장하지 않은 채 평화 시위를 벌이는 시민들을 공격하는 것은 부당합니다. 우리는 독재를 몰아낼 것입니다."]

특히 시위대는 미국 대사관과 유엔청사 등으로 몰려가 국제사회가 미얀마 사태에 즉각 개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