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전자 “롤러블폰 출시 미정…모바일 축소·매각 여부에 달려”
입력 2021.02.22 (13:58) 수정 2021.02.22 (14:35) 경제
LG전자의 ‘롤러블 폰’ 출시 여부는 모바일 사업에 대한 축소·매각 여부에 달려있다고 LG 측이 밝혔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아직 모바일 사업의 방향이 어떻게 될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롤러블 폰 개발과 출시 여부도 여기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일부 매체의 제기된 개발 중단 또는 출시 백지화 보도에 대해서는 “사업 방향이 어떻게 결정되는지에 따라 출시할 수도, 안 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디스플레이 개발을 맡은 중국 패널업체 BOE에 관련 프로젝트 보류를 통보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20일 모바일 사업의 매각까지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 LG전자 “롤러블폰 출시 미정…모바일 축소·매각 여부에 달려”
    • 입력 2021-02-22 13:58:17
    • 수정2021-02-22 14:35:43
    경제
LG전자의 ‘롤러블 폰’ 출시 여부는 모바일 사업에 대한 축소·매각 여부에 달려있다고 LG 측이 밝혔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아직 모바일 사업의 방향이 어떻게 될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롤러블 폰 개발과 출시 여부도 여기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일부 매체의 제기된 개발 중단 또는 출시 백지화 보도에 대해서는 “사업 방향이 어떻게 결정되는지에 따라 출시할 수도, 안 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디스플레이 개발을 맡은 중국 패널업체 BOE에 관련 프로젝트 보류를 통보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20일 모바일 사업의 매각까지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