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년 만에 폐쇄 ‘구포개시장’ 경찰 수사… 무슨 일이?
입력 2021.02.22 (14:46) 수정 2021.02.22 (21:02) 취재K
2019년 7월 폐업한 부산 구포 가축시장2019년 7월 폐업한 부산 구포 가축시장

■ 국내 최대 '구포개시장'…60년 만에 폐쇄

부산 구포 가축시장은 6.25 한국전쟁 이후 생겨나 60여 년간 주로 식용 개를 사고파는 '개 시장'으로 불렸습니다. 성남 모란시장, 대구 칠성시장과 함께 전국 3대 개 시장으로 손꼽히며 한때 60여 개 점포가 영업할 정도로 성업했는데요.

하지만 동물 학대의 온상으로 지목되며, 해마다 복날이면 동물보호단체 등이 시위를 벌여 갈등의 중심이 됐습니다. 가축시장에서 풍기는 악취 등 불결한 환경 탓에 주민들 역시 폐업을 요구했는데요.

시 상인들은 생계를 이유로 폐업에 줄곧 반대했습니다. 상인 대부분 가축시장에서 수십 년간 일 했기 때문에 시장이 사라지면 당장 먹고 살길이 막막하다는 거였습니다.

이에 부산시는 상인들에 대한 보상 대책을 마련해 상인들을 설득했고, 결국 2019년 7월 구포 가축시장은 완전 폐업을 결정했습니다. 개들이 갇혀 있던 낡은 철창은 모두 사라지고, 식용으로 팔리려던 개들은 동물 보호소로 보내졌죠.

부산 구포 가축시장을 철거하는 모습부산 구포 가축시장을 철거하는 모습

■ '폐업한 가게, 영업 중으로 속여 보상금 받았다?'…고발장 접수

폐업 당시 부산시와 부산 북구청은 가축시장 상인들에게 2020년 12월까지 폐업 보상금과 생계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맺고, 2018년 5월부터 가축시장 정비 사업에 돌입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가축시장 내 이미 몇 년 전 폐업한 가게를 영업 중인 것처럼 속여 허위로 보상금을 타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이런 의혹은 구포시장 전 상인회장이 현 상인회장을 부산지방검찰청에 고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현 상인회장은 당시 구포 가축시장 보상협의회장 직을 맡았는데요.

고발장 등에 따르면 당시 보상협의회장이 5~10년 전부터 영업을 하지 않고 닫아둔 가게 주인 10여 명에게 연락을 해 '문을 닫은 가게도 보상을 받게 해 줄 테니 허위 매출 장부를 만들어 구청에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고발장에는 6년 전 영업을 그만두고 임대가 되지 않아 비워둔 가게에 탕제용 기구 등을 가져다 놓고, 실사를 나온 공무원에게 계속 영업을 한 것처럼 속여 보상금을 타낸 상인도 있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상인은 '불법을 저지르기 싫다'며 제안을 거절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부산 북부경찰서 전경부산 북부경찰서 전경

■ 구포시장 상인회 사무실 압수수색…당사자 '혐의 전면 부인'

부산지검에서 사건을 이관받은 부산 북부경찰서는 이달 1일 구포시장 상인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상인회장 휴대전화와 가축시장 철거 당시 서류 등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현재 구포시장 상인회장은 자신과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또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며 전 상인회장에 대해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한편, 부산 북구청은 구청과 상인들이 추천한 각각의 감정기관의 감정을 토대로 지난해 가축시장 상인들에 대한 보상을 모두 마쳤으며 당시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 수사와 관련해 상인들로부터 받은 매출 장부 등 자료를 제출했고 수사 결과를 토대로 대응 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60년 만에 폐쇄 ‘구포개시장’ 경찰 수사… 무슨 일이?
    • 입력 2021-02-22 14:46:25
    • 수정2021-02-22 21:02:40
    취재K
2019년 7월 폐업한 부산 구포 가축시장2019년 7월 폐업한 부산 구포 가축시장

■ 국내 최대 '구포개시장'…60년 만에 폐쇄

부산 구포 가축시장은 6.25 한국전쟁 이후 생겨나 60여 년간 주로 식용 개를 사고파는 '개 시장'으로 불렸습니다. 성남 모란시장, 대구 칠성시장과 함께 전국 3대 개 시장으로 손꼽히며 한때 60여 개 점포가 영업할 정도로 성업했는데요.

하지만 동물 학대의 온상으로 지목되며, 해마다 복날이면 동물보호단체 등이 시위를 벌여 갈등의 중심이 됐습니다. 가축시장에서 풍기는 악취 등 불결한 환경 탓에 주민들 역시 폐업을 요구했는데요.

시 상인들은 생계를 이유로 폐업에 줄곧 반대했습니다. 상인 대부분 가축시장에서 수십 년간 일 했기 때문에 시장이 사라지면 당장 먹고 살길이 막막하다는 거였습니다.

이에 부산시는 상인들에 대한 보상 대책을 마련해 상인들을 설득했고, 결국 2019년 7월 구포 가축시장은 완전 폐업을 결정했습니다. 개들이 갇혀 있던 낡은 철창은 모두 사라지고, 식용으로 팔리려던 개들은 동물 보호소로 보내졌죠.

부산 구포 가축시장을 철거하는 모습부산 구포 가축시장을 철거하는 모습

■ '폐업한 가게, 영업 중으로 속여 보상금 받았다?'…고발장 접수

폐업 당시 부산시와 부산 북구청은 가축시장 상인들에게 2020년 12월까지 폐업 보상금과 생계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맺고, 2018년 5월부터 가축시장 정비 사업에 돌입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가축시장 내 이미 몇 년 전 폐업한 가게를 영업 중인 것처럼 속여 허위로 보상금을 타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이런 의혹은 구포시장 전 상인회장이 현 상인회장을 부산지방검찰청에 고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현 상인회장은 당시 구포 가축시장 보상협의회장 직을 맡았는데요.

고발장 등에 따르면 당시 보상협의회장이 5~10년 전부터 영업을 하지 않고 닫아둔 가게 주인 10여 명에게 연락을 해 '문을 닫은 가게도 보상을 받게 해 줄 테니 허위 매출 장부를 만들어 구청에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고발장에는 6년 전 영업을 그만두고 임대가 되지 않아 비워둔 가게에 탕제용 기구 등을 가져다 놓고, 실사를 나온 공무원에게 계속 영업을 한 것처럼 속여 보상금을 타낸 상인도 있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상인은 '불법을 저지르기 싫다'며 제안을 거절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부산 북부경찰서 전경부산 북부경찰서 전경

■ 구포시장 상인회 사무실 압수수색…당사자 '혐의 전면 부인'

부산지검에서 사건을 이관받은 부산 북부경찰서는 이달 1일 구포시장 상인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상인회장 휴대전화와 가축시장 철거 당시 서류 등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현재 구포시장 상인회장은 자신과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또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며 전 상인회장에 대해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한편, 부산 북구청은 구청과 상인들이 추천한 각각의 감정기관의 감정을 토대로 지난해 가축시장 상인들에 대한 보상을 모두 마쳤으며 당시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 수사와 관련해 상인들로부터 받은 매출 장부 등 자료를 제출했고 수사 결과를 토대로 대응 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