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무부, 검찰 중간간부 인사 단행…주요 수사팀 유임
입력 2021.02.22 (16:10) 수정 2021.02.22 (17:08) 사회
법무부가 일선 지방검찰청 차장·부장검사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관심이 모아졌던 주요 수사팀 검사들은 유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2일) 고검검사급 검사 18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오는 26일 자로 단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인사로, 공석이었던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에는 나병훈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가,
서울 남부지검 2차장검사에는 이진수 청주지검 차장검사가 전보됐습니다.

또 청주지검 차장검사에는 박재억 서울서부지검 인권감독관이, 안양지청 차장검사에는 권기대 안양지청 인권감독관이 각각 보임됐습니다.

대검찰청 감찰2과장에는 안병수 인천지검 부부장 검사가 전보됐습니다.

월성 원전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형사5부장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형사3부장 등은 유임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형사 5부장도 이번 인사에서 제외됐습니다.

한편, 임은정 대검 검찰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겸임 발령이 났습니다.

법무부는 임 연구관에게 수사 권한도 부여해 감찰 업무의 효율과 기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무부는 또, 검찰개혁TF를 구성하고 이성식 성남지청 형사2부장과 김태훈 부산지검 부부장 검사를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평검사 2명도 파견한다고 전했습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조직의 안정과 수사의 연속성을 위해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서 실시하면서도, 검찰개혁의 지속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인사규모 및 구체적 보직에 관하여 대검과 충분히 소통하며 의견을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법무부, 검찰 중간간부 인사 단행…주요 수사팀 유임
    • 입력 2021-02-22 16:10:21
    • 수정2021-02-22 17:08:13
    사회
법무부가 일선 지방검찰청 차장·부장검사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관심이 모아졌던 주요 수사팀 검사들은 유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2일) 고검검사급 검사 18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오는 26일 자로 단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인사로, 공석이었던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에는 나병훈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가,
서울 남부지검 2차장검사에는 이진수 청주지검 차장검사가 전보됐습니다.

또 청주지검 차장검사에는 박재억 서울서부지검 인권감독관이, 안양지청 차장검사에는 권기대 안양지청 인권감독관이 각각 보임됐습니다.

대검찰청 감찰2과장에는 안병수 인천지검 부부장 검사가 전보됐습니다.

월성 원전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형사5부장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형사3부장 등은 유임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형사 5부장도 이번 인사에서 제외됐습니다.

한편, 임은정 대검 검찰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겸임 발령이 났습니다.

법무부는 임 연구관에게 수사 권한도 부여해 감찰 업무의 효율과 기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무부는 또, 검찰개혁TF를 구성하고 이성식 성남지청 형사2부장과 김태훈 부산지검 부부장 검사를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평검사 2명도 파견한다고 전했습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조직의 안정과 수사의 연속성을 위해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서 실시하면서도, 검찰개혁의 지속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인사규모 및 구체적 보직에 관하여 대검과 충분히 소통하며 의견을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