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휴일 영향, 신규 확진자 332명…병원·사업장·가족 모임 집단발생 계속
입력 2021.02.22 (17:06) 수정 2021.02.22 (17:3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휴일 영향으로 확진자 수가 줄면서 1주일만에 300명대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황인데요.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 오전에 발표된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2명 늘었습니다.

전날보다 80여명 줄었지만 아직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이릅니다.

휴일 검사 건수가 평일의 40% 수준으로 줄었기 때문인데,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겠습니다.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분포를 먼저 보겠습니다.

경기도가 116명, 서울 102명 등 수도권에 국내 확진자의 75%가 집중됐습니다.

또 강원도에선 정선 교회 관련 여파로 19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요 집단감염 현황을 보면 수도권에선 대학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추가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요.

학원이나 춤무도장, 헬스장 같은 일상 속 감염도 늘고 있습니다.

여기에 플라스틱이나 난방기, 자동차 공장 등 사업장 관련 추가 확진자도 꾸준히 나오고 있고요.

가족 모임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설 연휴와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으로 수도권을 넘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앵커]

이번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유행이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평균 확진자 수도 늘었다고요?

[기자]

네, 최근 한달간 국내에서 발생한 일일 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 한주 454.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 주와 비교해 100명 이상 늘었고 최근 한 달 사이 가장 많았는데요.

앞서 말씀 드린 설 연휴 가족 모임 등의 영향으로 파란색으로 보이는 60세 이상 확진자도 다시 증가했습니다.

고령자의 경우 위중증 상태로 악화될 수 있어 특히 위험한데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조사 중인 환자의 비율도 3주째 20%를 웃돌고 있습니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국에서 다시 1.12까지 올랐습니다.

지난달 하순 0.82에서 다시 1을 넘어서며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를 낳고 있는 건데요.

이번 주 백신접종, 다음주엔 학생들의 개학을 앞두고 있죠.

방역당국은 이번주가 코로나19 확산의 중대 기로가 될 거라며 거리두기의 원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그래픽:이미지

  • 휴일 영향, 신규 확진자 332명…병원·사업장·가족 모임 집단발생 계속
    • 입력 2021-02-22 17:06:22
    • 수정2021-02-22 17:34:35
    뉴스 5
[앵커]

오늘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휴일 영향으로 확진자 수가 줄면서 1주일만에 300명대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황인데요.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 오전에 발표된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2명 늘었습니다.

전날보다 80여명 줄었지만 아직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이릅니다.

휴일 검사 건수가 평일의 40% 수준으로 줄었기 때문인데,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겠습니다.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분포를 먼저 보겠습니다.

경기도가 116명, 서울 102명 등 수도권에 국내 확진자의 75%가 집중됐습니다.

또 강원도에선 정선 교회 관련 여파로 19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요 집단감염 현황을 보면 수도권에선 대학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추가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요.

학원이나 춤무도장, 헬스장 같은 일상 속 감염도 늘고 있습니다.

여기에 플라스틱이나 난방기, 자동차 공장 등 사업장 관련 추가 확진자도 꾸준히 나오고 있고요.

가족 모임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설 연휴와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으로 수도권을 넘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앵커]

이번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유행이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평균 확진자 수도 늘었다고요?

[기자]

네, 최근 한달간 국내에서 발생한 일일 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 한주 454.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 주와 비교해 100명 이상 늘었고 최근 한 달 사이 가장 많았는데요.

앞서 말씀 드린 설 연휴 가족 모임 등의 영향으로 파란색으로 보이는 60세 이상 확진자도 다시 증가했습니다.

고령자의 경우 위중증 상태로 악화될 수 있어 특히 위험한데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조사 중인 환자의 비율도 3주째 20%를 웃돌고 있습니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국에서 다시 1.12까지 올랐습니다.

지난달 하순 0.82에서 다시 1을 넘어서며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를 낳고 있는 건데요.

이번 주 백신접종, 다음주엔 학생들의 개학을 앞두고 있죠.

방역당국은 이번주가 코로나19 확산의 중대 기로가 될 거라며 거리두기의 원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그래픽: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