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1호 접종’ 공방…대통령이 맞으면 국민불안 해소될까?
입력 2021.02.22 (17:21) 취재K
오는 26일부터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방역당국은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이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65세 이상에 대해선 추가 자료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성 검증이 덜 된 것 아니냐며,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키는 정치 공세다, 정작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고 하면 '특혜 시비'를 제기하지 않겠냐며 비판했습니다.


■ 국민의힘 "대통령 1호 접종해야"…안철수 "먼저 맞을 용의"

최근 '백신 1호' 공방 논란을 지핀 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입니다. 유 의원은 지난 19일 SNS에 일부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한 보도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불신을 없앨 수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대통령이 '1호 접종'에 나서야 한다며 본격적으로 가세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22일) 비대위원회의에서 "외국 국가지도자들은 백신 안전성을 국민에 설득하기 위해 빠른 순서에 접종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우리나라는 누가 1호 접종자가 될지 아직도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면역률도 문제지만 안전성에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에게 접종을 권할 것이라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들이 먼저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지금 국민들은 누가 제일 먼저 백신을 맞는 대상이 될 것이냐 이야기한다"며 "정부 당국이 명확한 설명을 국민에게 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백신 도입 시기가 늦었다는데 공세를 집중해왔는데, 본격적인 접종에 들어가자 '안전성' 문제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정치인이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선(先)접종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서울시장 후보 가운데 선제적으로 입장을 밝혀 보궐선거 국면을 유리하게 가져가겠다는 포석으로 읽힙니다.


■ 與 "공포 증폭 책동", "'백신 특혜'라 할 것 아닌가"

대통령 '1호 백신 접종' 주장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백신 접종을 앞두고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극단적인 자연치유 육아법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백신을 대하는 태도가 '안아키'의 반과학적 사고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공포를 증폭시키고 반과학을 유포하는 것은 반사회적 책동"이라며 "제발 더이상 코로나 위기를 정치공세 이슈로 삼지 말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만일 대통령께서 먼저 백신을 맞는다면 '백신 특혜'라 할 것 아니겠냐"며 "만약 야당이 특혜 시비를 하지 않겠다는 확답만 준다면 나라도 지금 당장 맞겠다"고 했습니다.

SNS에서도 날선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이냐,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며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 할 것인가"라고 야권 일각의 '대통령 1호 접종'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 靑 "현재 검토하지 않아…불신 생기면 언제라도"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맞겠다는 비율이 90%가 넘어섰다"며 "(질병관리청의) 방침이 수정되지 않거나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현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상황을 배제하지 않겠다"며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도 지난달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불안감 해소를 위해 먼저 접종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백신 1호 접종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계속되자 이재갑 한림대 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SNS를 통해 "뭐하는 짓들인지"라며 "양쪽 다 가만히 있어주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기미 상궁, 실험대상, 마루타... 백신 접종을 앞두고 정치권의 거친 언사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금 이 상황에서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는 건 정제되지 않은 정치권의 '말'들 아닐까요?
  • ‘백신 1호 접종’ 공방…대통령이 맞으면 국민불안 해소될까?
    • 입력 2021-02-22 17:21:16
    취재K
오는 26일부터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방역당국은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이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65세 이상에 대해선 추가 자료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성 검증이 덜 된 것 아니냐며,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키는 정치 공세다, 정작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고 하면 '특혜 시비'를 제기하지 않겠냐며 비판했습니다.


■ 국민의힘 "대통령 1호 접종해야"…안철수 "먼저 맞을 용의"

최근 '백신 1호' 공방 논란을 지핀 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입니다. 유 의원은 지난 19일 SNS에 일부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한 보도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불신을 없앨 수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대통령이 '1호 접종'에 나서야 한다며 본격적으로 가세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22일) 비대위원회의에서 "외국 국가지도자들은 백신 안전성을 국민에 설득하기 위해 빠른 순서에 접종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우리나라는 누가 1호 접종자가 될지 아직도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면역률도 문제지만 안전성에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에게 접종을 권할 것이라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들이 먼저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지금 국민들은 누가 제일 먼저 백신을 맞는 대상이 될 것이냐 이야기한다"며 "정부 당국이 명확한 설명을 국민에게 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백신 도입 시기가 늦었다는데 공세를 집중해왔는데, 본격적인 접종에 들어가자 '안전성' 문제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정치인이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선(先)접종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서울시장 후보 가운데 선제적으로 입장을 밝혀 보궐선거 국면을 유리하게 가져가겠다는 포석으로 읽힙니다.


■ 與 "공포 증폭 책동", "'백신 특혜'라 할 것 아닌가"

대통령 '1호 백신 접종' 주장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백신 접종을 앞두고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극단적인 자연치유 육아법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백신을 대하는 태도가 '안아키'의 반과학적 사고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공포를 증폭시키고 반과학을 유포하는 것은 반사회적 책동"이라며 "제발 더이상 코로나 위기를 정치공세 이슈로 삼지 말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만일 대통령께서 먼저 백신을 맞는다면 '백신 특혜'라 할 것 아니겠냐"며 "만약 야당이 특혜 시비를 하지 않겠다는 확답만 준다면 나라도 지금 당장 맞겠다"고 했습니다.

SNS에서도 날선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이냐,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며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 할 것인가"라고 야권 일각의 '대통령 1호 접종'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 靑 "현재 검토하지 않아…불신 생기면 언제라도"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맞겠다는 비율이 90%가 넘어섰다"며 "(질병관리청의) 방침이 수정되지 않거나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현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상황을 배제하지 않겠다"며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도 지난달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불안감 해소를 위해 먼저 접종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백신 1호 접종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계속되자 이재갑 한림대 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SNS를 통해 "뭐하는 짓들인지"라며 "양쪽 다 가만히 있어주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기미 상궁, 실험대상, 마루타... 백신 접종을 앞두고 정치권의 거친 언사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금 이 상황에서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는 건 정제되지 않은 정치권의 '말'들 아닐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