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나라 동쪽 끝, ‘독도를 담다’…독도재단 사진 전시회 개최
입력 2021.02.22 (19:18) 수정 2021.02.23 (08:43) 포토뉴스
‘독도의 모습을 바라보며’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독도는 우리땅’
‘독도의 모습을 담으며’
  • 우리나라 동쪽 끝, ‘독도를 담다’…독도재단 사진 전시회 개최
    • 입력 2021-02-22 19:18:36
    • 수정2021-02-23 08:43:51
    포토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4가 지하상가 내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독도 역사 왜곡 자료 및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시마네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항의하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