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여파’ 충북 문화 산업 위기…주변 상권도 직격탄
입력 2021.02.22 (21:42) 수정 2021.02.22 (22:03)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충북에서도 영화관과 공연장을 찾는 관람객이 크게 줄었습니다.

문화 산업의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주변 상권까지 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 도심 영화관 거리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화관 3곳 가운데 2곳이 임시 휴업에 들어가거나 아예 문을 닫았습니다.

지난해, 충북지역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157만여 명.

일 년 전보다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기 때문입니다.

올 들어서도 지금까지 충북지역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8만 5천여 명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이상 급감했습니다.

관객 수 감소는 유동 인구 감소로 이어지면서 주변 상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최미경/청주 성안길 상인 : "여기가 깜깜하니까 손님들이 안 오죠. (가게로) 올라가지도 않고 타격이 아주 심하죠."]

특히 공연 산업의 경우 더 큰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충북지역 공연 시설의 좌석 수만 2만 석이 넘지만, 올 들어 지금까지 이뤄진 입장권 예매는 99건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5% 수준에 그친 것입니다.

[정동박/극단 새벽 : "관객분들이 오시는데 굉장히 부담스러우실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올해가 다 가더라도 관객분들이 찾아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겠다(고 예상됩니다)."]

거리 두기가 완화되더라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쏠림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여 지역 문화 산업과 지역 상권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코로나19 여파’ 충북 문화 산업 위기…주변 상권도 직격탄
    • 입력 2021-02-22 21:42:25
    • 수정2021-02-22 22:03:04
    뉴스9(청주)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충북에서도 영화관과 공연장을 찾는 관람객이 크게 줄었습니다.

문화 산업의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주변 상권까지 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 도심 영화관 거리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화관 3곳 가운데 2곳이 임시 휴업에 들어가거나 아예 문을 닫았습니다.

지난해, 충북지역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157만여 명.

일 년 전보다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기 때문입니다.

올 들어서도 지금까지 충북지역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8만 5천여 명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이상 급감했습니다.

관객 수 감소는 유동 인구 감소로 이어지면서 주변 상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최미경/청주 성안길 상인 : "여기가 깜깜하니까 손님들이 안 오죠. (가게로) 올라가지도 않고 타격이 아주 심하죠."]

특히 공연 산업의 경우 더 큰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충북지역 공연 시설의 좌석 수만 2만 석이 넘지만, 올 들어 지금까지 이뤄진 입장권 예매는 99건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5% 수준에 그친 것입니다.

[정동박/극단 새벽 : "관객분들이 오시는데 굉장히 부담스러우실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올해가 다 가더라도 관객분들이 찾아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겠다(고 예상됩니다)."]

거리 두기가 완화되더라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쏠림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여 지역 문화 산업과 지역 상권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