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희찬, 리그 첫 선발…아쉽게 놓친 데뷔골
입력 2021.02.22 (21:51) 수정 2021.02.22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이 리그 경기에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좋은 골 기회가 있었는데 아쉽게 놓쳤습니다.

전반 5분,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은 황희찬!

곧바로 왼발 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힙니다.

분데스리가 데뷔 골 기회를 아쉽게 놓치고 말았습니다.

라이프치히는 자비처의 중거리포 등을 앞세워 3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이번엔 보르도의 황의조,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힙니다.

측면 크로스를 감각적인 헤딩 슛으로도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또 막아내는군요.

황의조, 3경기째 골 침묵입니다.

맨유의 래시포드가 날카로운 드리블 돌파에 이은 강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립니다!

에이스 브루노 페르난데스도 감각적인 패스로 제임스의 골을 도와 3대 1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의 무서운 질주는 언제 끝날까요.

스털링의 헤딩 결승 골로 맨시티가 리그 13연승을 달렸습니다.
  • 황희찬, 리그 첫 선발…아쉽게 놓친 데뷔골
    • 입력 2021-02-22 21:51:51
    • 수정2021-02-22 21:58:06
    뉴스 9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이 리그 경기에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좋은 골 기회가 있었는데 아쉽게 놓쳤습니다.

전반 5분,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은 황희찬!

곧바로 왼발 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힙니다.

분데스리가 데뷔 골 기회를 아쉽게 놓치고 말았습니다.

라이프치히는 자비처의 중거리포 등을 앞세워 3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이번엔 보르도의 황의조,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힙니다.

측면 크로스를 감각적인 헤딩 슛으로도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또 막아내는군요.

황의조, 3경기째 골 침묵입니다.

맨유의 래시포드가 날카로운 드리블 돌파에 이은 강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립니다!

에이스 브루노 페르난데스도 감각적인 패스로 제임스의 골을 도와 3대 1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의 무서운 질주는 언제 끝날까요.

스털링의 헤딩 결승 골로 맨시티가 리그 13연승을 달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