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동 산불 21시간 만에 진화…한때 민가·문화재 위협
입력 2021.02.23 (06:31) 수정 2021.02.23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북 안동과 예천 등에서 발생한 산불은 3백ha의 산림을 태우고 거의 하룻 만인 어제 오후에 꺼졌는데요.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산불이 한때 민가 인근까지 번져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는데, 더 커졌다면 지역 문화재들도 피해를 볼 뻔 했습니다.

곽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옆 야산에서 붉은 불길과 함께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경북 안동시 임동면 야산에서 시작된 산불은 바람을 타고 빠르게 번져나갔습니다.

급기야 민가까지 위협하자 안동과 영주, 예천의 주민 4백여 명이 마을회관 등으로 급히 대피했습니다.

[강성룡/안동시 임동면 중평리 : "불이 완전히 쓰나미처럼 한 3m, 4m높이로 쫙 이쪽으로 얼마나 빠른 속도로 넘어오는데...너무 무서웠어요."]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해 공무원과 소방대원, 군인 등 인력 천여 명과 헬기 30여 대가 투입됐고 산불 발생 21시간 만에야 불을 완전히 끌 수 있었습니다.

[이혜철/남부지방산림청 산림보호팀장 : "바람도 많고 낙엽층도 많고 해서 연소가 되면서 연기들이 많이 나서 인력을 투입하는 데 상당히 애로가 많았습니다."]

이번 산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축구장 420개의 면적을 합친 3백ha의 산림이 하룻 사이에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산불은 한때 경상북도 기념물인 안동 정재종택과 불과 백m떨어진 곳까지 접근하는 등 곳곳의 문화재들도 위협해 화재 진압 현장에선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문중 산소를 정리하던 성묘객이 나뭇가지를 모아 태우다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영상편집:손영섭
  • 안동 산불 21시간 만에 진화…한때 민가·문화재 위협
    • 입력 2021-02-23 06:31:21
    • 수정2021-02-23 06:37:19
    뉴스광장 1부
[앵커]

경북 안동과 예천 등에서 발생한 산불은 3백ha의 산림을 태우고 거의 하룻 만인 어제 오후에 꺼졌는데요.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산불이 한때 민가 인근까지 번져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는데, 더 커졌다면 지역 문화재들도 피해를 볼 뻔 했습니다.

곽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옆 야산에서 붉은 불길과 함께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경북 안동시 임동면 야산에서 시작된 산불은 바람을 타고 빠르게 번져나갔습니다.

급기야 민가까지 위협하자 안동과 영주, 예천의 주민 4백여 명이 마을회관 등으로 급히 대피했습니다.

[강성룡/안동시 임동면 중평리 : "불이 완전히 쓰나미처럼 한 3m, 4m높이로 쫙 이쪽으로 얼마나 빠른 속도로 넘어오는데...너무 무서웠어요."]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해 공무원과 소방대원, 군인 등 인력 천여 명과 헬기 30여 대가 투입됐고 산불 발생 21시간 만에야 불을 완전히 끌 수 있었습니다.

[이혜철/남부지방산림청 산림보호팀장 : "바람도 많고 낙엽층도 많고 해서 연소가 되면서 연기들이 많이 나서 인력을 투입하는 데 상당히 애로가 많았습니다."]

이번 산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축구장 420개의 면적을 합친 3백ha의 산림이 하룻 사이에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산불은 한때 경상북도 기념물인 안동 정재종택과 불과 백m떨어진 곳까지 접근하는 등 곳곳의 문화재들도 위협해 화재 진압 현장에선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문중 산소를 정리하던 성묘객이 나뭇가지를 모아 태우다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영상편집:손영섭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