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개는 숙였지만…“노동자 탓” 하는 대기업 산재 인식
입력 2021.02.23 (07:29) 수정 2021.02.23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죽했으면 청문회까지 열렸겠습니까마는 기업 대표들의 인식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는 듯합니다.

모두 대책을 마련하겠다 진심으로 사과한다 했지만 정작 질의 과정에서 사고 책임을 노동자 탓으로 돌렸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영석 : "중대 사고가 많이 발생한 거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꼭 1년 전 현대중공업 울산공장에서 60대 하청 노동자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장철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오늘이 기일입니다. 안전대 제대로 걸었는지 확인하는 감독 인력 있었으면 돌아가셨겠습니까?"]

고정되지 않은 발판과 추락 방지망 미설치 등 기본적인 안전장치가 없었습니다.

최근 5년간 현대중공업 산재 사망자는 15명.

사과를 거듭하던 회사 대표는 잇따른 중대재해의 원인을 묻자 노동자를 탓했습니다.

[한영석/현대중공업 대표이사 : "사고가 일어나는 유형을 보니까 실질적으로 불안정한 상태하고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서 잘 일어나더라고요."]

질책이 이어지자 해명합니다.

[한영석/현대중공업 대표이사 : "결코, 작업자의 행동에 책임을 전가하고자 하는 의도는 아니었다."]

겉으로만 사과하는 건 아닌지, 추궁도 이어졌습니다.

[노트먼 조셉 네이든/쿠팡 대표 : "고 장덕준 씨와 유족에게 사죄합니다."]

하지만 쿠팡, 사업장 사고에 대해 산재가 아니라고 주장한 경우가 28.5%, 평균의 3배가 넘었습니다.

[임종성/더불어민주당 의원 : "쿠팡은 산재 신청을 적극 지원하기는커녕 산재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유족에게 제공하지 않음으로써 산재 인정을 방해한 겁니다."]

대기업의 재발방지 약속은 현실을 모면하는 수단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재발방지계획대로 실제로 실천하고 있는지 이런 부분을 아마 다 꼼꼼하게 다 따져보지 못하는 것 같아요."]

고용노동부는 산재 다발 사업장에 대해 점검하겠다고 말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이재연
  • 고개는 숙였지만…“노동자 탓” 하는 대기업 산재 인식
    • 입력 2021-02-23 07:29:35
    • 수정2021-02-23 07:36:44
    뉴스광장
[앵커]

오죽했으면 청문회까지 열렸겠습니까마는 기업 대표들의 인식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는 듯합니다.

모두 대책을 마련하겠다 진심으로 사과한다 했지만 정작 질의 과정에서 사고 책임을 노동자 탓으로 돌렸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영석 : "중대 사고가 많이 발생한 거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꼭 1년 전 현대중공업 울산공장에서 60대 하청 노동자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장철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오늘이 기일입니다. 안전대 제대로 걸었는지 확인하는 감독 인력 있었으면 돌아가셨겠습니까?"]

고정되지 않은 발판과 추락 방지망 미설치 등 기본적인 안전장치가 없었습니다.

최근 5년간 현대중공업 산재 사망자는 15명.

사과를 거듭하던 회사 대표는 잇따른 중대재해의 원인을 묻자 노동자를 탓했습니다.

[한영석/현대중공업 대표이사 : "사고가 일어나는 유형을 보니까 실질적으로 불안정한 상태하고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서 잘 일어나더라고요."]

질책이 이어지자 해명합니다.

[한영석/현대중공업 대표이사 : "결코, 작업자의 행동에 책임을 전가하고자 하는 의도는 아니었다."]

겉으로만 사과하는 건 아닌지, 추궁도 이어졌습니다.

[노트먼 조셉 네이든/쿠팡 대표 : "고 장덕준 씨와 유족에게 사죄합니다."]

하지만 쿠팡, 사업장 사고에 대해 산재가 아니라고 주장한 경우가 28.5%, 평균의 3배가 넘었습니다.

[임종성/더불어민주당 의원 : "쿠팡은 산재 신청을 적극 지원하기는커녕 산재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유족에게 제공하지 않음으로써 산재 인정을 방해한 겁니다."]

대기업의 재발방지 약속은 현실을 모면하는 수단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재발방지계획대로 실제로 실천하고 있는지 이런 부분을 아마 다 꼼꼼하게 다 따져보지 못하는 것 같아요."]

고용노동부는 산재 다발 사업장에 대해 점검하겠다고 말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