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소 직후 또 훔치려다…주민 추격전에 덜미
입력 2021.02.23 (09:52) 수정 2021.02.23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농촌에서 절도 행각을 벌이려던 60대가 주민들의 추격전 끝에 붙잡혔는데요.

잡고 보니, 교도소에서 나온 지 2주밖에 안 된 전과범이었습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충북 괴산의 한 농촌입니다.

검은 외투를 입은 남성을 순찰차가 뒤쫓습니다.

막다른 길에서 야산으로 급히 도주했지만, 잠시 뒤 붙잡혀 내려옵니다.

빈집에서 물건을 훔치려다 주인에게 들킨 60대 A 씨가 주민과 경찰의 추격전 끝에 30분 만에 검거된 겁니다.

A 씨는 열려있던 창문을 이용해 방 안으로 침입한 뒤 절도를 시도했습니다.

[우춘식/충북 괴산군 사리면 : "다용도실처럼 쓰는 방이 있어요. 그쪽으로 들어가는 뒷모습이 보였어요. 맨 처음에는 아내인 줄 알았죠."]

우 씨는 A 씨가 도주하자 이웃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주민 3명은 A 씨가 마을 밖으로 달아나지 못하도록 예상 도주로 곳곳을 지키면서 포위망을 좁혔습니다.

2km의 능선을 넘나들면서 추격전을 벌인 겁니다.

[홍만표/충북 괴산군 사리면 : "흉기라도 들었을까 봐 (집주인이) 뒤쫓아 오시고, 저는 20m 거리를 두고 이 사람이 (산)길로 가면 나는 논으로 질러가고요."]

주민들에게 범인의 행방을 들은 경찰은 출동 후 A 씨를 곧장 체포했습니다.

A 씨는 절도죄로 복역한 뒤 2주 전 출소해 다시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시한/충북 괴산경찰서 증평지구대장 : "절도 범죄에 취약한 시골에서 우리 경찰이 주민과 함께 야산으로 도주하는 범인을 뒤쫓아 신속하게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주거 침입과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 중인 A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출소 직후 또 훔치려다…주민 추격전에 덜미
    • 입력 2021-02-23 09:52:51
    • 수정2021-02-23 09:58:22
    930뉴스
[앵커]

한 농촌에서 절도 행각을 벌이려던 60대가 주민들의 추격전 끝에 붙잡혔는데요.

잡고 보니, 교도소에서 나온 지 2주밖에 안 된 전과범이었습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충북 괴산의 한 농촌입니다.

검은 외투를 입은 남성을 순찰차가 뒤쫓습니다.

막다른 길에서 야산으로 급히 도주했지만, 잠시 뒤 붙잡혀 내려옵니다.

빈집에서 물건을 훔치려다 주인에게 들킨 60대 A 씨가 주민과 경찰의 추격전 끝에 30분 만에 검거된 겁니다.

A 씨는 열려있던 창문을 이용해 방 안으로 침입한 뒤 절도를 시도했습니다.

[우춘식/충북 괴산군 사리면 : "다용도실처럼 쓰는 방이 있어요. 그쪽으로 들어가는 뒷모습이 보였어요. 맨 처음에는 아내인 줄 알았죠."]

우 씨는 A 씨가 도주하자 이웃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주민 3명은 A 씨가 마을 밖으로 달아나지 못하도록 예상 도주로 곳곳을 지키면서 포위망을 좁혔습니다.

2km의 능선을 넘나들면서 추격전을 벌인 겁니다.

[홍만표/충북 괴산군 사리면 : "흉기라도 들었을까 봐 (집주인이) 뒤쫓아 오시고, 저는 20m 거리를 두고 이 사람이 (산)길로 가면 나는 논으로 질러가고요."]

주민들에게 범인의 행방을 들은 경찰은 출동 후 A 씨를 곧장 체포했습니다.

A 씨는 절도죄로 복역한 뒤 2주 전 출소해 다시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시한/충북 괴산경찰서 증평지구대장 : "절도 범죄에 취약한 시골에서 우리 경찰이 주민과 함께 야산으로 도주하는 범인을 뒤쫓아 신속하게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주거 침입과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 중인 A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