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소녀상 전시’ 주민소환서명 조작…“사망자 8천명 명의 도용”
입력 2021.02.23 (14:34) 수정 2021.02.23 (14:37) 국제
일본 공공 전시장에 ‘평화의 소녀상’을 처음 선보인 국제예술행사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2019’의 실행위원장을 맡았던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를 해임하기 위해 대규모 유권자 서명이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명부에 이미 숨진 사람의 서명이 최소 8천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오늘(23일) “오래된 유권자 명부나 자료가 유출돼 서명부가 작성됐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아이치현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무라 지사에 대한 해직을 청구하는 서명 운동으로 제출된 43만 5천 건의 서명 가운데 약 83%(약 36만 2천 건)가 동일한 필적 등을 이유로 무효인 것으로 의심된다는 조사 결과를 지난 1일 발표했습니다.

아이치현 선관위는 이어 행사에 불만을 품은 우익 세력이 오무라 지사를 몰아내기 위해 주민 소환제의 일종인 지방자치단체장 해직 청구제(일명 ‘리콜’)를 악용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현지 경찰에 고발장(지방자치법 위반 혐의)을 제출했습니다.

오무라 지사에 대한 해직 청구는 2019년 열린 예술행사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중 하나인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그 후’에 대한 보수·우익 세력의 불만을 등에 업고 추진됐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는 일본 공공시설의 전시회로는 처음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는데 우익 세력의 반발과 협박으로 전시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일본 지방자치법은 통상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서명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요구하면 주민 투표를 실시하고, 유효 투표자의 과반이 찬성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을 해직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해직 청구는 우익 성향으로 알려진 성형외과 의사인 다카스 가쓰야(高須克彌) 다카스 클리닉 원장이 주도했습니다.

그러나 다카스 원장과 이 운동을 지원한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名古屋) 시장은 어제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임시직을 고용해 서명 조작을 한 일이 없다. 이런 치사한 짓을 하지 않았다”면서 연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日 ‘소녀상 전시’ 주민소환서명 조작…“사망자 8천명 명의 도용”
    • 입력 2021-02-23 14:34:41
    • 수정2021-02-23 14:37:00
    국제
일본 공공 전시장에 ‘평화의 소녀상’을 처음 선보인 국제예술행사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2019’의 실행위원장을 맡았던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를 해임하기 위해 대규모 유권자 서명이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명부에 이미 숨진 사람의 서명이 최소 8천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오늘(23일) “오래된 유권자 명부나 자료가 유출돼 서명부가 작성됐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아이치현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무라 지사에 대한 해직을 청구하는 서명 운동으로 제출된 43만 5천 건의 서명 가운데 약 83%(약 36만 2천 건)가 동일한 필적 등을 이유로 무효인 것으로 의심된다는 조사 결과를 지난 1일 발표했습니다.

아이치현 선관위는 이어 행사에 불만을 품은 우익 세력이 오무라 지사를 몰아내기 위해 주민 소환제의 일종인 지방자치단체장 해직 청구제(일명 ‘리콜’)를 악용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현지 경찰에 고발장(지방자치법 위반 혐의)을 제출했습니다.

오무라 지사에 대한 해직 청구는 2019년 열린 예술행사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중 하나인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그 후’에 대한 보수·우익 세력의 불만을 등에 업고 추진됐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는 일본 공공시설의 전시회로는 처음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는데 우익 세력의 반발과 협박으로 전시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일본 지방자치법은 통상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서명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요구하면 주민 투표를 실시하고, 유효 투표자의 과반이 찬성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을 해직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해직 청구는 우익 성향으로 알려진 성형외과 의사인 다카스 가쓰야(高須克彌) 다카스 클리닉 원장이 주도했습니다.

그러나 다카스 원장과 이 운동을 지원한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名古屋) 시장은 어제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임시직을 고용해 서명 조작을 한 일이 없다. 이런 치사한 짓을 하지 않았다”면서 연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