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계종 사노위, 25일 ‘미얀마 사태’ 기도회…“살생과 폭력 멈춰야”
입력 2021.02.23 (14:50) 수정 2021.02.23 (15:04)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재한미얀마청년연대와 25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 앞에서 미얀마 사태에 대한 기도회를 봉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미얀마 민주화 시위 도중 군인들의 발포와 폭력으로 인한 사망자들에 대한 추모기도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기도회는 미얀마 군부의 반민주적 행위인 쿠데타를 중단하고 시민들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이 멈추기를 바라는 기원을 담아 거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대부분의 국민이 불교 신자인 미얀마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는 불살생계(不殺生戒)를 어기는 것”이라며 “미얀마 군부는 지금이라도 살생과 폭력을 멈추고 참회해야 하며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조계종 사노위, 25일 ‘미얀마 사태’ 기도회…“살생과 폭력 멈춰야”
    • 입력 2021-02-23 14:50:37
    • 수정2021-02-23 15:04:36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재한미얀마청년연대와 25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 앞에서 미얀마 사태에 대한 기도회를 봉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미얀마 민주화 시위 도중 군인들의 발포와 폭력으로 인한 사망자들에 대한 추모기도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기도회는 미얀마 군부의 반민주적 행위인 쿠데타를 중단하고 시민들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이 멈추기를 바라는 기원을 담아 거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대부분의 국민이 불교 신자인 미얀마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는 불살생계(不殺生戒)를 어기는 것”이라며 “미얀마 군부는 지금이라도 살생과 폭력을 멈추고 참회해야 하며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