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 첫 전기차 플랫폼 적용한 ‘아이오닉5’ 공개…“주행거리 420km”
입력 2021.02.23 (16:00) 수정 2021.02.23 (17:13) 경제
현대자동차가 자사의 첫 전기차 전용 뼈대, 즉 플랫폼을 적용한 신차 아이오닉5(파이브)를 공개했습니다.

아이오닉5 전기차는 준중형 CUV(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로, 현대차의 첫 고유 모델이었던 옛 포니의 겉모습을 재해석한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현대차는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한 결과 실내 공간의 바닥이 평평해 운전석과 조수석 간 이동이 가능하며, 앞바퀴와 뒷바퀴의 축간거리가 펠리세이드 보다 긴 3m로 실내공간이 넓은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직물을 시트와 문 팔걸이에 적용하는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사륜구동 모델 기준으로 5.2초가 걸립니다.

현대차는 모레(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갈 계획으로, 보조금이 적용된 판매 가격은 서울시를 기준으로 3천만 원대 후반부터입니다.
  • 현대차 첫 전기차 플랫폼 적용한 ‘아이오닉5’ 공개…“주행거리 420km”
    • 입력 2021-02-23 16:00:27
    • 수정2021-02-23 17:13:19
    경제
현대자동차가 자사의 첫 전기차 전용 뼈대, 즉 플랫폼을 적용한 신차 아이오닉5(파이브)를 공개했습니다.

아이오닉5 전기차는 준중형 CUV(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로, 현대차의 첫 고유 모델이었던 옛 포니의 겉모습을 재해석한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현대차는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한 결과 실내 공간의 바닥이 평평해 운전석과 조수석 간 이동이 가능하며, 앞바퀴와 뒷바퀴의 축간거리가 펠리세이드 보다 긴 3m로 실내공간이 넓은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직물을 시트와 문 팔걸이에 적용하는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사륜구동 모델 기준으로 5.2초가 걸립니다.

현대차는 모레(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갈 계획으로, 보조금이 적용된 판매 가격은 서울시를 기준으로 3천만 원대 후반부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