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무장지대에 남북생명보건단지 만들자”…의료보건 전문가 제안
입력 2021.02.23 (17:16) 수정 2021.02.23 (17:34) 정치
비무장지대 등 접경지역에 남북 전문가들이 모여 보건의료 관련 연구·개발을 할 수 있는 '남북생명보건단지'를 조성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대한적십자사와 남북교류협력지원회가 23일 서울 중구 적십자사에서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통일부 당국자와 학계 전문가들은 남북생명보건단지 실현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남북생명보건단지는 지속 가능한 남북 협력의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남북은 8천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천해성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비무장지대(DMZ)나 접경지역에 연구개발, 임상, 산업을 연계하는 협력공간을 조성해야 한다"며 "첨단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되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 지식 공유부터 시작해 협력 범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보건의료는 인도적 지원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제재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란 오해가 있지만, 보건의료 기술과 물자는 (무기로 전용 가능한) 이중 용도의 성격이 있다는 점이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며, "한미 간 협의와 유엔 제재위원회의 인도적 지원 지침을 충분히 활용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비무장지대에 남북생명보건단지 만들자”…의료보건 전문가 제안
    • 입력 2021-02-23 17:16:37
    • 수정2021-02-23 17:34:48
    정치
비무장지대 등 접경지역에 남북 전문가들이 모여 보건의료 관련 연구·개발을 할 수 있는 '남북생명보건단지'를 조성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대한적십자사와 남북교류협력지원회가 23일 서울 중구 적십자사에서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통일부 당국자와 학계 전문가들은 남북생명보건단지 실현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남북생명보건단지는 지속 가능한 남북 협력의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남북은 8천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천해성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비무장지대(DMZ)나 접경지역에 연구개발, 임상, 산업을 연계하는 협력공간을 조성해야 한다"며 "첨단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되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 지식 공유부터 시작해 협력 범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보건의료는 인도적 지원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제재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란 오해가 있지만, 보건의료 기술과 물자는 (무기로 전용 가능한) 이중 용도의 성격이 있다는 점이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며, "한미 간 협의와 유엔 제재위원회의 인도적 지원 지침을 충분히 활용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